•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금융당국, 크라우드펀딩 채권 상환 현황 분기마다 공개

입력 2019-04-11 12:00

창업ㆍ벤처기업 2016~2018년 크라우드펀딩 총 조달 자금 755억 원

▲2016~2018년 크라우드펀딩 주요 동향(출처=금융위원회)
▲2016~2018년 크라우드펀딩 주요 동향(출처=금융위원회)

금융당국이 투자자 보호와 정보제공을 위해 크라우드펀딩을 통해 발행된 채권의 상환 정보 등을 분기마다 공개하기로 했다.

11일 금융위원회는 크라우드펀딩 채권의 상환 건수, 금액, 부도율 등 관련 통계를 한국예탁결제원이 매 분기 집계하여 공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올해 3분기 중으로 이를 시행할 예정이다.

금융위 관계자는 "크라우드펀딩으로 발행된 채권은 상환 현황을 공개하지 않아 투자자들이 정보를 얻기 어렵고 투자 전 위험성을 제대로 인지하기 어렵기 때문"이라고 추진 배경을 설명했다.

지난해까지 발행된 크라우드펀딩 채권 152건 중 68%인 103건만 예탁원이 관리 중이며 그외 채권은 예탁원에 발행 사실만 등록한 후 기업이 자체 관리 중이다.

금융위는 예탁원이 운영 중인 '크라우드넷'을 통해 분기별로 관련 정보를 공개할 예정이다.

지난해 말 기준 만기가 지난 채무증권 88건(127억3000만 원) 중 55건은 투자이익이 발생했고 27건은 투자손실이 발생했으며 6건은 원금만 상환했다.

투자이익 발생 채권의 발행액은 71억9000만 원, 상환액은 77억9000만 원으로 수익률은 8.3%다. 영화 '너의 이름은' 배급사업에 투자한 건이 41.2%로 최고수익률을 기록했다.

투자손실 발생 채권은 발행액 49억6000만 원, 상환액 17억7000만 원으로 손실률 64.3%를 기록했다. 원금을 전액 손실한 경우는 10건이다.

크라우드펀딩을 통한 창업ㆍ벤처기업의 자금 조달액은 증가 추세다. 금융위는 2016~2018년 총 417개 창업ㆍ벤처기업이 크라우드펀딩을 통해 755억 원의 자금을 조달했다고 밝혔다. 총 483건의 투자가 이뤄져 건당 평균 조달액은 1억6000만 원이다.

2016년 110개 기업이 174억 원을, 2017년에는 170개 기업이 280억 원을 조달했으며 지난해에는 178개 기업이 301억 원을 조달하는 등 이용기업 수와 조달금액이 꾸준히 증가했다.

올해 1분기에는 43개 기업이 114억 원(44건)의 자금을 조달했다. 건당 평균 조달 금액은 2억6000만 원으로 이전 3년 평균보다 62.5% 늘었다.

금융위는 "최근 연간모집 한도가 7억 원에서 15억 원으로 확대되면서 평균 조달금액이 증가했으며 7억원 이상의 자금을 조달한 사례도 있다"고 설명했다.

크라우드펀딩 성공기업 중 92개 기업은 583억 원의 후속 투자금과 164억 원의 정책자금을 유치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중 60개 기업은 지난해에만 446억 원의 후속 투자금을 유치하는 성과를 보였다.

총투자자 수는 3만9152명(중복포함)이며 이중 일반투자자가 93.8%를 차지했다. 투자금액 비중도 52.5%로 일반투자자의 비중이 높았다. 5회 이상 크라우드펀딩에 지속 투자한 일반투자자는 1332명으로 집계됐다.

금융위 관계자는 "크라우드펀딩 허용기업 범위 확대 등 앞서 발표된 제도개선 방안도 차질없이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1,113,000
    • +0.83%
    • 이더리움
    • 291,300
    • +1.25%
    • 리플
    • 246.2
    • +4.19%
    • 라이트코인
    • 53,750
    • +1.03%
    • 이오스
    • 3,187
    • +1.08%
    • 비트코인 캐시
    • 288,200
    • +0.07%
    • 스텔라루멘
    • 110.4
    • +17.32%
    • 트론
    • 22.22
    • +6.26%
    • 에이다
    • 146.2
    • -4.63%
    • 비트코인에스브이
    • 223,400
    • +1.09%
    • 대시
    • 86,000
    • +0.47%
    • 이더리움 클래식
    • 7,995
    • +4.78%
    • 57.45
    • +6.59%
    • 제트캐시
    • 68,350
    • +0.29%
    • 비체인
    • 22.16
    • -7.44%
    • 웨이브
    • 1,430
    • +0.14%
    • 베이직어텐션토큰
    • 311.4
    • -1.02%
    • 비트코인 골드
    • 11,020
    • -0.09%
    • 퀀텀
    • 2,522
    • +13.04%
    • 오미세고
    • 1,874
    • -0.11%
    • 체인링크
    • 7,300
    • -0.88%
    • 질리카
    • 24.06
    • -2.39%
    • 어거
    • 23,060
    • -3.8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