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폭 출신에서 걸그룹 성추행까지"…매니저 잡음, 광희가 처음은 아니다

입력 2018-12-27 14:01

(사진제공=MBC)
(사진제공=MBC)

광희 매니저가 십수년 전 학교폭력 가해자로 지목되면서 세간의 도마에 오른 모양새다. 관련해 연예계 매니지먼트 업계 일각에서 종종 불거졌던 매니저 관련 잡음들이 새삼 스포트라이트를 받고 있다.

광희 매니저 유시종 씨가 여론의 집중포화를 맞게 된 건 지난 26일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확산된 게시글이 결정적이었다. 해당 글을 쓴 네티즌은 "전참시에 출연한 광희 매니저 유시종과 같은 중학교를 다녔다"면서 "그의 무리들이 휴대폰 교복, 등을 빌려가는 등 약한 학생들을 괴롭혔다"라고 주장했다. 앞서 한 네티즌이 "광희 매니저 유시종은 소위 일진이었다"면서 "학창시절 그에게 맞은 적이 있다"는 글을 올린 뒤 나온 추가 제보다.

광희 매니저를 향한 해당 주장의 진위는 아직 밝혀지지 않은 상태다. 다만 연예계 매니지먼트 산업 이면에 일부 부적절한 잡음이 적지 않았던 만큼 문제 의식도 새삼 높아지는 모양새다. 앞서 지난 2012년 구속된 B엔터테인먼트 은모(37) 팀장은 회사 걸그룹 연습생 윤모(16) 양의 아랫도리에 손을 대는 등 강제추행 혐의를 받았다. 특히 해당 회사는 강원도 폭력조직 두목이 실소유주로 드러나 파문을 일으킨 바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김포·파주 호우주의보…20일 새벽까지 최대 70㎜
  • ‘7년째 연인’ 홍상수·김민희, 장난스러운 애정 행각 포착
  • 진성준 “권력서열 1위가 김건희, 2위 한동훈이란 말 있어”
  • ‘부정행위’ 윤이나, KGA 3년 출전정지…KLPGA도 중징계 예상
  • 생선 주둥이에 면봉 ‘쑤~욱’…해산물도 코로나 검사하는 中
  • 이은해, 위자료 뜯으려 ‘꽃뱀 계획’ 모의…"사실이다" 첫 인정
  • 대만 방송, 블랙이글스에 “파오차이기”...태극기에 코로나 합성한 그 방송국
  • 맥도날드, 6개월 만에 가격 추가 인상…최대 400원↑
  • 오늘의 상승종목

  • 08.19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9,473,000
    • -6.6%
    • 이더리움
    • 2,338,000
    • -6.74%
    • 비트코인 캐시
    • 164,700
    • -9.41%
    • 리플
    • 464.7
    • -8.22%
    • 위믹스
    • 3,152
    • -9.99%
    • 에이다
    • 643.9
    • -11.1%
    • 이오스
    • 1,807
    • -6.13%
    • 트론
    • 89.74
    • -2.16%
    • 스텔라루멘
    • 149.6
    • -7.65%
    • 비트코인에스브이
    • 71,900
    • -11.62%
    • 체인링크
    • 9,780
    • -10.6%
    • 샌드박스
    • 1,470
    • -10.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