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창환 사단, "목에 케이블 감고 졸랐다"…더 이스트라이트 유린한 '위플래쉬'

입력 2018-10-19 13:38 수정 2018-10-19 14:36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연합뉴스)
(연합뉴스)

'김창환 사단'이 기획해 온 밴드 더 이스트라이트 멤버들에 대한 폭행 파문이 불거졌다.

19일 서울 종로구 변호사회관 조영래홀에서 더 이스트라이트 멤버 이석철의 기자회견이 진행됐다. 이날 기자회견에서 이석철은 "2015년부터 2017년까지 미디어라인 문영일 프로듀서, 김창환 회장에게 폭행 및 폭언 피해를 입었다"라고 주장했다. 미디어라인 측은 "김창환 회장의 폭언 및 폭행 방조는 없었다"라면서 문 씨의 폭행 사실만 인정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석철이 주장하는 더 이스트라이트 멤버들의 폭행 피해 정도는 심각했다. 그는 "2016년 8월쯤 합주 연습 중 문 PD가 4시간 동안 제 목에 기타 케이블을 감고 연주를 틀릴 때마다 잡아당겼다"라고 진술했다. 이 밖에 더 이스트라이트 베이시스트 이승현은 감금 상태에서 둔기로 50여 차례 맞았으며, 보컬 이은성은 머리를 맞아 출혈까지 있었다는 전언이다. 이 과정에서 김창환 대표는 폭력을 인지하고도 사실상 방관했다는 주장도 덧붙여졌다.

한편 더 이스트라이트는 지난 2016년 디지털 싱글 'holla'로 가요계에 데뷔한 6인조 보이그룹이다. 김건모의 '잘못된 만남' 홍경민의 '흔들린 우정' 등 히트곡을 작곡한 프로듀서 김창환의 미디어라인 소속이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3년 전 손흥민 퇴장시킨 테일러 심판, 이번엔 벤투 감독 퇴장시켰다
  • 한국, 가나에 2-3 '아쉬운 패배'
  • 세계를 놀라게 한 투샷...김정은 후계자는 장남 아닌 차녀인가
  • 입지 좋은 강남 ‘둔촌주공’ vs 대출 가능 강북 ‘장위자이’…“수요자 선택은 어디로?”
  • 김건희 여사 만난 캄보디아 소년, 서울 아산병원서 수술 받는다
  • 이진호 “후크엔터 권진영 대표, 나영석 PD와 끈끈한 사이…이승기 많이 괴로워해”
  • 尹, 29일 화물연대 업무개시명령…“복귀 않으면 법적 조치”
  • 여전한 ‘학벌사회’…4대그룹 CEO 69%가 ‘석·박사’
  • 오늘의 상승종목

  • 11.28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2,358,000
    • -1.55%
    • 이더리움
    • 1,608,000
    • -3.6%
    • 비트코인 캐시
    • 149,400
    • -3.8%
    • 리플
    • 525.4
    • -5.3%
    • 솔라나
    • 18,230
    • -7.7%
    • 에이다
    • 421.3
    • -3.53%
    • 이오스
    • 1,239
    • -3.58%
    • 트론
    • 73.48
    • -0.61%
    • 스텔라루멘
    • 120.2
    • -3.3%
    • 비트코인에스브이
    • 59,450
    • +7.99%
    • 체인링크
    • 9,305
    • -4.52%
    • 샌드박스
    • 751.4
    • -5.9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