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김창환 사단, "목에 케이블 감고 졸랐다"…더 이스트라이트 유린한 '위플래쉬'

입력 2018-10-19 13:38 수정 2018-10-19 14:36

(연합뉴스)
(연합뉴스)

'김창환 사단'이 기획해 온 밴드 더 이스트라이트 멤버들에 대한 폭행 파문이 불거졌다.

19일 서울 종로구 변호사회관 조영래홀에서 더 이스트라이트 멤버 이석철의 기자회견이 진행됐다. 이날 기자회견에서 이석철은 "2015년부터 2017년까지 미디어라인 문영일 프로듀서, 김창환 회장에게 폭행 및 폭언 피해를 입었다"라고 주장했다. 미디어라인 측은 "김창환 회장의 폭언 및 폭행 방조는 없었다"라면서 문 씨의 폭행 사실만 인정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석철이 주장하는 더 이스트라이트 멤버들의 폭행 피해 정도는 심각했다. 그는 "2016년 8월쯤 합주 연습 중 문 PD가 4시간 동안 제 목에 기타 케이블을 감고 연주를 틀릴 때마다 잡아당겼다"라고 진술했다. 이 밖에 더 이스트라이트 베이시스트 이승현은 감금 상태에서 둔기로 50여 차례 맞았으며, 보컬 이은성은 머리를 맞아 출혈까지 있었다는 전언이다. 이 과정에서 김창환 대표는 폭력을 인지하고도 사실상 방관했다는 주장도 덧붙여졌다.

한편 더 이스트라이트는 지난 2016년 디지털 싱글 'holla'로 가요계에 데뷔한 6인조 보이그룹이다. 김건모의 '잘못된 만남' 홍경민의 '흔들린 우정' 등 히트곡을 작곡한 프로듀서 김창환의 미디어라인 소속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3,362,000
    • +0.84%
    • 이더리움
    • 464,700
    • +2.29%
    • 리플
    • 368.2
    • +4.75%
    • 라이트코인
    • 68,900
    • +0.88%
    • 이오스
    • 3,628
    • +2.51%
    • 비트코인 캐시
    • 348,100
    • +1.49%
    • 스텔라루멘
    • 126.6
    • +1.44%
    • 트론
    • 23.96
    • +3.95%
    • 에이다
    • 162.6
    • +1.43%
    • 비트코인에스브이
    • 272,300
    • +4.89%
    • 대시
    • 104,400
    • +1.26%
    • 이더리움 클래식
    • 8,590
    • -0.17%
    • 66.49
    • +1.6%
    • 제트캐시
    • 98,350
    • -1.35%
    • 비체인
    • 20.58
    • +5.09%
    • 웨이브
    • 1,960
    • +4.59%
    • 베이직어텐션토큰
    • 300.1
    • +2.14%
    • 비트코인 골드
    • 12,670
    • +0.72%
    • 퀀텀
    • 3,348
    • +10.1%
    • 오미세고
    • 1,888
    • +1.34%
    • 체인링크
    • 11,200
    • +13.99%
    • 질리카
    • 21.1
    • -0.85%
    • 어거
    • 25,820
    • +4.8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