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서울 집값 잡혀간다...9.13 대책 이후 상승률 반토막

입력 2018-10-06 10:00

▲10월 첫째 주 수도권 매매-전세가 변동률(자료=부동산114)
▲10월 첫째 주 수도권 매매-전세가 변동률(자료=부동산114)

정부의 9.13 대책 발표 이후 서울 아파트의 매수자와 매도자들의 관망세가 이어지며 매매시장이 보합세로 접어드는 분위기다.

6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10월 첫째 주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은 0.19%가 올랐다. 8월 말에서 9월 초 사이 0.5% 안팎의 변동률에 비하면 상당히 줄어든 변동폭이다. 신도시는 서울과 인접한 평촌, 판교 아파트값이 상승을 주도하며 0.18% 상승했고, 광명과 과천의 상승세가 멈춘 경기·인천은 0.08% 상승했다.

서울 자치구별로는 △성북(0.50%) △구로(0.41%) △노원(0.35%) △강남(0.34%) △서대문(0.30%) △종로(0.30%) △양천(0.27%) △동대문(0.21%) 순으로 상승했다. 성북은 하월곡동 꿈의숲푸르지오가 2500만~4000만원 상승했다. 구로는 천왕동 천왕이펜하우스1~3단지가 1000만~2500만원 올랐고, 노원은 상계동 주공1단지가 1000만~2500만원 올랐다. 강남은 9.13 대책 이후 매수세는 줄었지만 매물이 귀해지며 개포동 주공1단지가 2000만~2500만원 올랐다.

신도시는 △평촌(0.52%) △판교(0.34%) △분당(0.25%) △위례(0.19%) △중동(0.18%) △광교(0.13%) 순으로 상승했다. 평촌에서는 평촌동 꿈라이프가 2000만~2500만원 올랐고, 판교에서는 백현동 백현마을6단지가 2500만~5000만원 올랐다.

경기•인천은 서울 인접 지역 위주로 올라 △하남(0.47%) △구리(0.35%) △광명(0.27%) △과천(0.21%) △용인(0.15%) △안양(0.11%) △의왕(0.11%) 순으로 상승했다. 하남에서는 망월동 미사강변도시5단지가 1000만~1500만원 오르고, 구리에서는 인창동 주공2·4·6단지가 500만~1000만원 올랐다.

전세시장은 잠시 반등하던 상승세가 다시 꺾였다. 서울이 0.03% 변동률로 지난주 대비 상승폭이 -0.04%p 줄었다. 신도시는 지난주와 같은 0.02%가 상승했고 경기·인천은 0%의 보합을 기록했다.

서울 전세가는 △강동(0.17%) △구로(0.07%) △노원(0.06%) △동대문(0.06%) △강남(0.05%) △양천(0.05%) △서대문(0.04%) △관악(0.03%) 순으로 상승했다. 신도시는 △동탄(0.05%) △분당(0.04%) △평촌(0.01%) △중동(0.01%) 순으로 경기·인천에서는 △남양주(0.08%) △구리(0.07%) △의왕(0.07%) △부천(0.04%) △성남(0.04%) △안산(0.03%) △평택(0.03%) 순으로 전세가가 올랐다.

서성권 부동산114 책임연구원은 “종부세 강화와 다주택자들에 대한 주택담보대출 금지, 양도세 강화 등을 골자로 한 9.13 대책 발표 이후 서울아파트 매매시장은 과열양상이 진정되면서 소강상태를 보이고 있다”며 “시장이 단기 급등에 따른 피로감을 호소하고 있고 대출규제와 맞물려 금리 인상 가능성이 대두되고 있어 매도자, 매수자 모두 당분간 관망세를 유지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3,432,000
    • +1.54%
    • 이더리움
    • 472,200
    • +4.33%
    • 리플
    • 373.4
    • +6.29%
    • 라이트코인
    • 69,900
    • +2.79%
    • 이오스
    • 3,646
    • +2.99%
    • 비트코인 캐시
    • 354,400
    • +3.47%
    • 스텔라루멘
    • 127
    • +2.34%
    • 트론
    • 24.05
    • +5.25%
    • 에이다
    • 163.3
    • +2.06%
    • 비트코인에스브이
    • 274,900
    • +5.69%
    • 대시
    • 104,800
    • +3.46%
    • 이더리움 클래식
    • 8,605
    • -0.64%
    • 67.19
    • +4.49%
    • 제트캐시
    • 99,250
    • -1.34%
    • 비체인
    • 20.64
    • +5.68%
    • 웨이브
    • 2,012
    • +6.57%
    • 베이직어텐션토큰
    • 299.4
    • +2.85%
    • 비트코인 골드
    • 12,820
    • +2.97%
    • 퀀텀
    • 3,300
    • +13.6%
    • 오미세고
    • 1,876
    • +0.11%
    • 체인링크
    • 11,090
    • +11.23%
    • 질리카
    • 21.12
    • -1.77%
    • 어거
    • 26,020
    • +12.4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