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아시안게임] 한국 순위, 9일째 종합 3위…나아름·김서영·정혜림·천종원 등 금메달

입력 2018-08-27 09:34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이투데이)
(이투데이)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한국 대표팀이 메달을 늘리며 2위 일본을 맹추격하고 있다. 한국은 24~26일 금메달 11개, 은메달 10개, 동메달 10개를 따내며 3위 자리를 굳건히 지켰다.

특히 한국은 26일 천종원이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스포츠클라이밍 남자 콤바인 결선에서 스피드 2위, 볼더링 1위 등의 성적으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또한 '아시아 허들 여제' 정혜림이 같은 날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겔로라 붕 카르노(GBK) 주 경기장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육상 여자 100m 허들 결선에서 13초 20으로 우승을 차지하며 이번 대회 한국 육상에 첫 금메달을 안겼다.

앞서 김서영은 한국 수영에 8년 만에 금메달을 안겼다. 김서영은 수영 여자 개인혼영 200m 결승에서 2분 08초 34의 한국 신기록이자 대회 신기록을 세우고 당당히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2014 인천 아시안게임'에서 '노 골드' 수모를 안았던 한국은 8년 만에 아시안게임 수영 금메달을 추가하게 됐다.

나아름은 자와바랏주 수방 일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도로 사이클 여자 도로독주에서 일본 요나미네 예리를 제치고 우승을 차지하며 '2014 인천 아시안게임'에 이어 2연패를 달성했다. 나아름은 이번 아시안게임에서 개인도로와 도로독주를 모두 우승하며 '도로 사이클의 여제'로 등극했다.

남북 단일팀의 국제종합스포츠대회 사상 첫 금메달도 나왔다. 카누 여자 남북 단일팀은 26일 인도네시아 팔렘방 자카바링 스포츠 시티 조정 카누 레가타 코스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카누 용선 500m 결선에서 2분 24초 788로 우승을 차지했다.

▲정혜림(연합뉴스)
▲정혜림(연합뉴스)

▲천종원(연합뉴스)
▲천종원(연합뉴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범죄도시4’ 이번에도 싹 쓸어버릴까?…범죄도시 역대 시리즈 정리 [인포그래픽]
  • 직장 상사·후배와의 점심, 누가 계산 해야 할까? [그래픽뉴스]
  • 동네 빵집의 기적?…"성심당은 사랑입니다" [이슈크래커]
  • 망고빙수=10만 원…호텔 망빙 가격 또 올랐다
  • ‘눈물의 여왕’ 속 등장한 세포치료제, 고형암 환자 치료에도 희망될까
  • “임영웅 콘서트 VIP 연석 잡은 썰 푼다” 효녀 박보영의 생생 후기
  • 꽁냥이 챌린지 열풍…“꽁꽁 얼어붙은 한강 위로 고양이가 걸어다닙니다”
  • 올림픽 목표 금메달 10개→7개 →5개…뚝뚝 떨어지는 이유는 [이슈크래커]
  • 오늘의 상승종목

  • 04.19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3,097,000
    • +2.3%
    • 이더리움
    • 4,459,000
    • +1.83%
    • 비트코인 캐시
    • 700,000
    • +2.34%
    • 리플
    • 738
    • +3.22%
    • 솔라나
    • 207,700
    • +5.06%
    • 에이다
    • 698
    • +7.55%
    • 이오스
    • 1,151
    • +5.6%
    • 트론
    • 162
    • +1.89%
    • 스텔라루멘
    • 165
    • +3.77%
    • 비트코인에스브이
    • 96,550
    • +1.69%
    • 체인링크
    • 20,590
    • +5.48%
    • 샌드박스
    • 649
    • +4.1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