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보험 찾아줌' 6개월 새 보험금 2조 원 찾아

입력 2018-08-01 12:0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숨은보험금 통합 조회서비스(내보험 찾아줌)’으로 보험소비자들이 찾아간 보험금 규모가 6개월 여 만에 2조 원을 돌파한 것으로 조사됐다.

금융위원회는 내보험 찾아줌 서비스를 개시한 지난해 12월 18일부터 올해 6월 말까지 보험소비자들이 2조1426억 원의 숨은 보험금을 찾아갔다고 1일 밝혔다. 총 187만 건이다. 건 당 보험금은 115만 원이다.

업권별로는 생보사가 171만 건에 대해 1조9674억 원을, 손보사가 16만 건에 대해 1752억 원을 지급했다. 유형별로는 중도보험금이 1조2947억 원으로 가장 많았다. 만기보험금은 5501억 원, 사망보험금은 1189억 원, 휴면보험금은 1789억 원이 지급됐다.

같은 기간 서비스 이용자는 474만 명에 달한다. 하루 평균 1만여 명이 조회서비스를 이용하고 있다고 금융위 측은 밝혔다.

금융위는 올해 하반기 중 숨은보험금 조회시스템을 통해 보다 쉽게 숨은보험금을 청구할 수 있도록 시스템을 개선할 계획이다.

우선 모든 보험회사가 ‘숨은보험금 온라인 청구시스템을 마련’하도록 하고, 내보험 찾아줌 홈페이지에 해당 시스템으로 이어지는 링크를 연결한다. 또 각 보험사의 온라인 청구가 가능한 숨은보험금 범위를 넓히고 중도보험금의 생존확인 절차를 생략하는 등 온라인 청구절차도 간소화한다.

이와 함께 숨은보험금 온라인 청구에 불편을 겪을 수 있는 고령 소비자 등을 위해 ‘콜 백 서비스’도 도입한다. 숨은 보험금을 조회한 뒤 연락처를 남기면 해당 보험사에서 소비자에 직접 연락을 취하는 서비스다.

금융위 관계자는 “오는 11월 안에 내보험 찾아줌과 보험사 온라인 청구시스템을 개선하고 안정성 테스트를 진행할 것”이라며 “12월 중에는 숨은 보험금 찾아주기 캠페인과 청구연계 서비스도 개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대우조선, 한화 품에 안긴다…산은 "민간 주인 찾는 게 최선"
  • ‘검은 월요일’ 원·달러 환율, 13년6개월 만에 1430원 돌파
  • [영상] ‘비속어 논란’ 윤 대통령 “사실과 다른 보도, 국민 위험에 빠뜨리는 일”
  • [영상] 폴란드 넘어 루마니아까지 노리는 ‘K2전차’의 미래모습은?
  • [이슈크래커] ‘10대 성폭행 혐의’ 라이베리아 공무원, 면책특권 받지 못한 이유
  • 리플 기술적 조정 전망…“비트코인 1만7500달러 지지선 테스트”
  • 한은 빅스텝으로 간다…이창용 “한미 너무 큰 금리차 바람직하지 않아”
  • 블랙핑크, K팝 걸그룹 최초 빌보드200 1위…"영어 음원 주효"
  • 오늘의 상승종목

  • 09.26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7,407,000
    • +0.37%
    • 이더리움
    • 1,887,000
    • -0.16%
    • 비트코인 캐시
    • 165,700
    • -0.36%
    • 리플
    • 672.4
    • -8.2%
    • 위믹스
    • 2,476
    • +0%
    • 에이다
    • 637.8
    • -2.77%
    • 이오스
    • 1,677
    • -2.67%
    • 트론
    • 85.62
    • -0.53%
    • 스텔라루멘
    • 163.5
    • -7.05%
    • 비트코인에스브이
    • 73,750
    • +4.09%
    • 체인링크
    • 10,970
    • -3.09%
    • 샌드박스
    • 1,223
    • -4.0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