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것이 알고 싶다' 유병언 사망 파헤쳐…18일 만 백골 상태로 부패? '시신 백골화 과정' 보니

입력 2018-07-14 22:35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출처=SBS '그것이 알고 싶다')
(출처=SBS '그것이 알고 싶다')

'그것이 알고 싶다'가 유병언 전 세모그룹 회장의 사망을 다룬다.

14일 방영되는 SBS 시사교양프로그램 '그것이 알고 싶다' 1129회 '최후의 5일, 그리고 마지막 퍼즐'에서는 유병언 전 회장 사망과 관련된 의혹을 파헤친다.

2014년 6월 전남 순천의 한 매실밭에서 신원 미상의 변사체가 발견됐다. 그로부터 40여 일 뒤 해당 시신이 세월호 침몰 책임자로 지목돼 검경 추적을 피해 도주한 유병언 전 세모그룹 회장으로 밝혀졌다.

당시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공식 발표에 대해 의혹이 제기됐다. 매실밭 변사체가 유병언 전 회장이 아니라는 것. 최대 18일 만에 사람이 뼈만 남은 백골 상태로 부패할 수 있냐는 의문부터 시신의 자세나 신체적 특징들에 대한 의심, 수상한 소지품에 대한 지적이 줄을 이었다. 일각에서는 타살설과 유병언 전 회장의 죽음을 부인하는 목소리도 나왔다.

'그것이 알고 싶다' 측에도 유병언 전 회장의 죽음에 대해 의혹을 제기하는 제보들이 끊이지 않았다고. 4년이 지난 현재까지도 유병언 전 회장의 사망과 관련해 풀리지 않은 미스터리가 남아 있다.

'그것이 알고 싶다'는 유병언 전 회장의 마지막 행적과 관련된 기독교복음침례교회, 일명 '구원파' 신도들을 설득해 인터뷰를 나눈다. 유병언 전 회장의 도피에 관여한 것으로 알려진 김 엄마, 운전기사 양 모 씨, 이 교수 등이 그들이다. 처음으로 언론 앞에 입을 연 이들이 밝히는 도피 정황, 그리고 유병언 전 회장의 죽음에 대한 진실은 무엇일지 호기심이 증폭된다.

또 제작진은 유병언 전 회장 사망 의혹들을 과학적인 방법으로 검증할 예정이다. 국내외 법의학 전문가들이 시신 부패 속도 확인 실험을 함께 진행하며 유병언 전 회장 사망의 가장 큰 의문점이었던 '시신 백골화 과정'을 살펴본다. 법곤충학자들도 시신에서 채취한 파리, 구더기의 성장 속도를 분석해 사망 시간을 추정해본다.

'그것이 알고 싶다' 측은 극비리에 입수한 부검서를 통해 시신의 여러 의혹도 확인한다.

유병언 전 회장이 언제, 어디서, 어떻게, 왜 사망한 것인지에 대한 의혹의 마지막 퍼즐은 14일 오후 11시 5분 전파를 탄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피지컬: 100’ 최고의 몸을 찾는 극강 서바이벌…왜 내가 떨리죠?
  • “난방비 부담에 목욕탕 가요”…업주는 한달만에 500만원 ‘폭탄’
  • 레깅스만 고집하는 남자, ‘지옥법정’ 섰다…동생 “찢어버리고 싶어” 토로
  • 쌈디, ‘사기·협박 징역’ 유튜버와 술자리서 포착
  • 관저 이전 ‘천공 개입’ 논란…진중권 “전화 위치 추적하면 될 일”
  • 구미 친모, ‘아이 바꿔치기’ 무죄 판결…사라진 아이는 어디로?
  • 검찰, ‘윤석열 찍어내기’ 의혹 이성윤‧박은정 사건 공수처 이첩
  • 한국 ‘노 마스크’ 쉽지 않은 이유는…NYT “이미 습관”
  • 오늘의 상승종목

  • 02.03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9,492,000
    • -0.49%
    • 이더리움
    • 2,089,000
    • +0.92%
    • 비트코인 캐시
    • 173,400
    • -0.63%
    • 리플
    • 516.1
    • +0.29%
    • 솔라나
    • 30,920
    • +0.95%
    • 에이다
    • 504.6
    • +0.12%
    • 이오스
    • 1,382
    • +1.77%
    • 트론
    • 80.5
    • -0.64%
    • 스텔라루멘
    • 116.9
    • +0.78%
    • 비트코인에스브이
    • 54,700
    • +1.2%
    • 체인링크
    • 9,100
    • +2.08%
    • 샌드박스
    • 958.1
    • +1.3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