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것이 알고 싶다' 박꽃수레 실종 사건, 사체로 발견된 유학생까지…진실은 48통 편지 속에?

입력 2018-06-09 21:00

(출처=SBS '그것이 알고 싶다')
(출처=SBS '그것이 알고 싶다')

'그것이 알고 싶다'가 일본에서 발생한 '박꽃수레(43) 실종 사건'을 파헤친다.

9일 방영되는 SBS 시사교양프로그램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는 일본 후쿠시마현에서 실종된 한국인 여성 박꽃수레 씨 사건을 다룬다.

2016년 7월 일본 후쿠시마현의 작은 마을에서는 박꽃수레라는 이름을 가진 한국인 여성이 사라졌다. 잠시 외출한 것 같은 어수선한 집안 모습에도 의문스러운 행적들은 그녀의 실종이 단순 가출이 아님을 짐작하게 했다.

실종 후 그녀의 행방을 쫓던 가족들은 뜻밖의 사실에 경악을 금치 못했다. 그녀는 가족 몰래 일본에서 두 번의 결혼과 한 번의 이혼을 했던 것. 제작진은 그녀가 실종된 후 두 번째 남편을 수소문해 찾았지만 박꽃수레 씨가 실종되기 3개월 전 의문의 사고로 이미 사망했다.

박꽃수레 씨의 행방이 더욱 묘연해졌다. 남은 건 그녀가 한국에 남겨두고 간 물건들뿐이었다. 그중 편지 48통이 있었고, 이는 오래전 그녀와 결혼을 약속한 이성재(가명)라는 남자가 보낸 것이었다. 박꽃수레 씨가 실종 전 마지막으로 만난 유일한 사람이기도 하다.

그런데 제작진은 이성재 씨 주위에서 사라진 사람이 박꽃수레 씨뿐이 아니라는 사실을 확인한다. 2010년 6월 일본 미야기현 대나무 숲에서 사체로 발견된 한국인 유학생 김영돈 씨. 김영돈 씨는 2008년 10월 흔적도 없이 사라졌다. 실종 전 그의 주변에서 이성재 씨가 맴돌았던 흔적이 발견됐고, 박꽃수레 씨가 갖고 있던 48통의 편지 속에는 김영돈 씨가 언급돼 있었다.

실종된 여성, 실종 후 사체로 발견된 유학생, 이 둘과 공통적으로 연결된 이성재 씨, 이들의 관계에 호기심이 모아진다. 9일 오후 11시 15분 방송 예정.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3,219,000
    • +2.01%
    • 이더리움
    • 3,716,000
    • +3.31%
    • 비트코인 캐시
    • 662,500
    • +2.08%
    • 리플
    • 1,213
    • +8.59%
    • 라이트코인
    • 195,800
    • +2.94%
    • 에이다
    • 2,719
    • +7.47%
    • 이오스
    • 5,200
    • +3.58%
    • 트론
    • 119.6
    • +4.18%
    • 스텔라루멘
    • 354.8
    • +4.23%
    • 비트코인에스브이
    • 178,900
    • +1.19%
    • 체인링크
    • 29,500
    • +6.04%
    • 샌드박스
    • 838.1
    • +11.1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