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이주의 수급동향] FOMC 안갯속 한주…외국인, 삼성주 ‘팔자’

입력 2018-03-23 10:18

3월 19~22일 외국인 640억 원 순매도

한 주간 국내 증시는 미국의 FOMC(연방공개시장위원회) 정례회의를 앞두고 관망세를 나타냈다. 다소 소극적인 투자심리를 보인 외국인 투자자들은 앞서 사들였던 삼성전자를 일부 처분하고 삼성바이오로직스를 순매수하는 흐름을 보였다. 반면, 기관투자자들은 삼성전자와 삼성바이오로직스를 동시에 사들이며 반도체 업황에 신뢰를 보냈다.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19~22일 국내 유가증권시장(코스피)에서 외국인은 640억 원의 순매도를 기록했다. 3월 FOMC를 앞두고 외국인투자자들은 주 초반 3거래일간 매도세로 일관했다. 하지만 FOMC 결과를 확인한 22일에는 2122억 원어치를 순매수하며 국내 증시에 대한 우호적 투자심리로 반전했다. 기관은 한 주간 2636억 원어치를 순매수했다.

외국인이 가장 많이 처분한 종목은 삼성전자로 총 945억 원어치를 팔았다. 이어 셀트리온(-603억 원), SK텔레콤(-539억 원), 현대엘리베이터(-477억 원), POSCO(-337억 원) 순으로 매도해 눈길을 끌었다. 반대로 외국인이 많이 사들인 종목은 삼성바이오로직스(689억 원), 삼성전기(554억 원), 카카오(521억 원), 엔씨소프트(469억 원), OCI(319억 원) 순이었다.

증권가는 이 같은 움직임을 FOMC를 앞두고 관망 심리가 반영된 것으로 해석했다. 조병현 유안타증권 연구원은 “외국인은 삼성전자에 대해 230만 원대에 저가매수하고, 250만 원대 중후반에 되파는 ‘트레이딩 관점’으로 접근하고 있다”면서 “페이스북의 개인정보 유출로 미국 기술주가 약세를 보인 것도 심리적인 면에서 일부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한편, 국내 기관투자자는 삼성전자(1373억 원), 삼성바이오로직스(513억 원), 셀트리온(419억 원), 삼성전기(411억 원) 순으로 순매수했다. 반도체 업황에 대한 신뢰가 삼성전자의 매수세로 나타났다는 평가다. 기관의 순매도 상위 종목에는 NAVER(-541억 원), 현대차(-365억 원), S-Oil(348억 원), LG디스플레이(-319억 원), SK(-219억 원) 등이 이름을 올렸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0,874,000
    • -1.02%
    • 이더리움
    • 277,900
    • -2.7%
    • 리플
    • 228
    • -3.55%
    • 라이트코인
    • 50,100
    • -3.19%
    • 이오스
    • 2,952
    • -2.28%
    • 비트코인 캐시
    • 265,400
    • -2.46%
    • 스텔라루멘
    • 109.3
    • +1.02%
    • 트론
    • 20.3
    • -3.38%
    • 에이다
    • 147.7
    • -5.74%
    • 비트코인에스브이
    • 206,700
    • -3.86%
    • 대시
    • 82,350
    • -3%
    • 이더리움 클래식
    • 7,200
    • -3.03%
    • 54.35
    • -2.18%
    • 제트캐시
    • 69,650
    • -5.11%
    • 비체인
    • 21.51
    • -7.4%
    • 웨이브
    • 1,768
    • +8%
    • 베이직어텐션토큰
    • 295.9
    • -5.1%
    • 비트코인 골드
    • 10,950
    • -2.67%
    • 퀀텀
    • 2,633
    • -7.94%
    • 오미세고
    • 1,759
    • -2.49%
    • 체인링크
    • 9,790
    • -5.5%
    • 질리카
    • 21.39
    • -8.43%
    • 어거
    • 22,740
    • -1.5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