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파트 임신부 추락, 맨손으로 받아내려던 남자친구도 '중상'

입력 2018-03-08 14:01

아파트 난간에 매달려 있던 임신부가 끝내 추락해 사망했다.

경찰에 따르면 8일 오전 8시 10분께 경기도 수원시 권선구 한 25층짜리 아파트 15층에서 임신부 A(20·여)씨가 베란다 난간에 매달려 있다가 아래로 떨어져 병원으로 옮겼으나 숨졌다.

소방당국은 신고를 받고 출동한 구조대가 지상에 안전 매트리스를 설치하던 중 A씨가 추락했다고 전했다.

A씨의 남자친구 B(23)씨는 밑에서 추락하는 여자친구를 맨손으로 받으려다가 충격 여파로 중상을 입은 상태다.

경찰은 A씨가 최근 우울증을 앓아 약을 복용하고 있었다고 설명했으며,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2,272,000
    • -5.1%
    • 이더리움
    • 2,584,000
    • -6.24%
    • 비트코인 캐시
    • 658,000
    • -5.19%
    • 리플
    • 933.7
    • -4.61%
    • 라이트코인
    • 183,200
    • -5.52%
    • 에이다
    • 1,659
    • -4.21%
    • 이오스
    • 5,340
    • -5.65%
    • 트론
    • 81.95
    • -2.13%
    • 스텔라루멘
    • 344.3
    • -6.79%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3,600
    • -3.87%
    • 체인링크
    • 24,920
    • -8.28%
    • 샌드박스
    • 294.2
    • -7.2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