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월 오프라인 유통업체 매출 9.2%↓…온라인은 21.6%↑

입력 2018-02-27 11:00

국내 주요 온라인 유통업체의 1월 매출 성장률이 21.6% 급증한 반면, 백화점, 편의점 등 오프라인 업체의 매출은 9.2% 감소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7일 백화점, 대형마트, 편의점, 온라인 판매업체 등 주요 유통업체의 1월 매출 동향을 집계한 결과, 오프라인(-9.2%)에 비해 온라인(21.6%)이 큰 폭의 성장세를 지속했다고 밝혔다. 온ㆍ오프라인 전체 매출은 오라인 부문의 매출이 크게 성장함에 따라 전년보다 0.7% 증가했다.

오프라인 부분에선 전년 대비 늦은 설 명절로 인해 명절 선물세트 수요가 발생하지 않는 등 편의점을 제외한 나머지 업태의 매출이 감소함에 따라 전체 오프라인 매출은 전년 동기대비 감소했다.

대형마트의 매출이 20.2% 급감했고, 백화점(-9.6%), 대형슈퍼마켓(SSM)(-2.4%)은 매출이 감소했다. 다만, 1인 가구 증대로 인해 편의점의 매출은 전년보다 9.8% 증가했다.

백화점의 경우 올림픽 기획 상품에 대한 수요 증가로 가정용품(12.6%) 등의 매출이 증가했으나, 늦은 설 명절로 인한 식품군(-30.0%) 매출 감소의 영향으로 전체 매출은 9.6% 줄어들었다.

온라인 유통업체의 경우, G마켓ㆍ옥션ㆍ11번가ㆍ인터파크ㆍ쿠팡 등 온라인판매(25.5%)와 이마트ㆍ신세계ㆍ롯데닷컴 등 온라인판매중개(20.4%) 모두 매출이 증가했다.

전년과 달리 설 연휴로 인한 배송중단이 발생하지 않음에 따라, 전체 온라인 매출은 지난 9월 이후 가장 높은 매출증가율을 기록했다.

상품군별로는 가전ㆍ문화(17.9%)와 서비스부문(17.0%) 등은 증가했으나, 식품(-8.6%)과 패션ㆍ잡화부문(-3.4%) 매출은 감소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5.0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9,971,000
    • +3.34%
    • 이더리움
    • 4,503,000
    • +8.25%
    • 비트코인 캐시
    • 1,626,000
    • +1.63%
    • 리플
    • 1,876
    • -0.11%
    • 라이트코인
    • 407,300
    • -1.24%
    • 에이다
    • 1,908
    • -2.75%
    • 이오스
    • 11,800
    • -2.64%
    • 트론
    • 173.8
    • -2.9%
    • 스텔라루멘
    • 733.3
    • -1.23%
    • 비트코인에스브이
    • 420,300
    • -6.25%
    • 체인링크
    • 57,200
    • -2.14%
    • 샌드박스
    • 657.6
    • -2.7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