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성, 분리막 솔루션 포트폴리오 강화… 산업용수 시장 공략

입력 2017-10-30 11:04

가압식 멤브레인 수처리시스템 환경신기술 인증 획득

효성이 가압식 중공사막을 적용한 멤브레인 수처리 시스템으로 환경부의 환경신기술 인·검증을 획득했다. 침지식 멤브레인 수처리시스템에 이어 가압식 멤브레인 수처리시스템까지 인증을 획득하면서 분리막 솔루션 포트폴리오를 한층 강화하게 됐다.

30일 효성에 따르면 최근 환경신기술 인증을 획득한 기술은 국내 최고 수준의 80LMH 고유량 운전이 가능한 ‘응집제 자동제어 및 배출수 순환플러싱에 의한 가압식 막여과 정수처리 기술’이다. 운전 유량이 높을수록 같은 시간 동안 정수 여과량이 많아 효율이 높다.

멤브레인은 원하는 물질(깨끗한 물)만 통과시키고 그렇지 않은 물질은 걸러내는 여과막을 말한다. 효성의 멤브레인 수처리 시스템은 기공 사이즈 0.03㎛(머리카락 굵기의 2000분의 1)의 중공사(中空絲) 분리막을 이용해 물속의 탁질 오염물질과 대장균, 병원성 원생동물 등을 99.99% 이상 완벽히 제거할 수 있다.

이번 인증에서 효성은 막여과의 전처리 단계인 응집공정의 응집제 주입량을 막의 오염이 최소화 되도록 자동제어해 운전안정성을 향상 시킨 기술력을 인정 받았다. 응집공정은 걸러내야 할 찌꺼기를 뭉치게 만들어 막여과시 잘 걸러낼 수 있도록 해주는 것이다.

또한, 원수에서 깨끗한 물을 얻어내는 정도를 의미하는 회수율을 97%까지 높였다. 효성은 막여과시에 버려지는 배출수를 다시 활용해 오염물질을 제거하고 분리막을 세정하는 데 재이용함으로써 막여과 공정에서 버려지는 물의 양을 줄이고, 이를 처리하는데 필요한 시설 비용을 줄이는 등 경제성을 높였다.

효성은 이번 가압식 멤브레인 수처리시스템의 환경신기술 인증 획득으로 지난 2013년 침지식 멤브레인 수처리시스템과 함께 정수처리, 산업용수, 하수재이용 등 다양한 수질과 현장 특성에 적합한 최적의 분리막 솔루션을 공급할 수 있게 됐다.

효성은 향후 멤브레인 적용이 큰 폭으로 성장할 것으로 예상되는 해수담수화, 하폐수재이용 등 산업용수 시장 선점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세계 수처리용 분리막 시장규모는 연 7조3000억 원 규모에 달하며, 특히 중공사막 시장규모는 지난해 기준 2조5000억 원으로 연 평균 10% 이상 성장하고 있다.

또한 효성은 이번 인증으로 얻게 된 입찰 자격 및 가점을 적극 활용해 지방자치단체 등 정부에서 발주하는 노후정수장 개량 공사 사업 수주에도 적극 나설 방침이다.

효성 물사업 담당 허형우 상무는 “최근 미국과 일본을 비롯해 중국, 인도 등 아시아 시장에서 멤브레인 수처리 기술 도입이 늘어나고 있다”며 “특히 높은 경제성장율을 보이고 있는 신흥 아시아 국가에서 사회 인프라 차원에서 수처리 시설을 크게 늘리면서 수처리 시장도 큰 폭의 성장율을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효성은 그동안 국내외에서 쌓아온 기술력과 수주 레퍼런스, 운영 노하우를 기반으로 아시아 시장 진출을 본격화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1.27 10:27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4,453,000
    • -0.72%
    • 이더리움
    • 2,972,000
    • -0.03%
    • 비트코인 캐시
    • 348,500
    • -0.71%
    • 리플
    • 742.9
    • -0.04%
    • 라이트코인
    • 129,600
    • -1.22%
    • 에이다
    • 1,280
    • +2.15%
    • 이오스
    • 2,680
    • -0.45%
    • 트론
    • 68.18
    • +0.43%
    • 스텔라루멘
    • 237.4
    • -0.79%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9,300
    • -0.55%
    • 체인링크
    • 18,290
    • -1.67%
    • 샌드박스
    • 3,779
    • -3.4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