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송석준 “사립유치원 244곳 원비 인상율 위반…유치원비 더 거둬”

입력 2017-07-11 10:46

“유치원비 과중, 교육의 기회와 육아에서 차별 발생하지 않아야”

전국 사립유치원 2744곳 중 244곳이 원비 인상율을 위반한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보건복지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송석준 의원이 11일 교육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유치원 원비 인상율을 1% 이내로 제한하도록 하는 사립유치원 원비 안정화 제도가 시행된 이후 전국 2744개 곳의 유치원을 점검한 결과 244곳(9%)이 원비인상율을 위반했다.

특히 유치원 원비 인상율을 가장 많이 위반한 유치원은 서울 동대문구에 위치한 A유치원으로 원비가 전년 대비 6%가 올라 상한기준인 1%에 6배나 초과했다.

지역별로는 대전이 점검대상 유치원 55곳 중 45곳(81.8%)이 원비 인상율 제한을 위반해 비율이 가장 높았고, 부산 147곳 중 33곳(22.5%), 대구 172곳 중 38곳(22.1%) 순이었다. 울산과 세종, 충남, 제주의 경우 전체 유치원을 점검했으나 원비 인상율을 위반한 유치원은 한 곳도 없었다.

유야교육법(법 제25조 제3항 및 시행규칙 제6조의2)은 유치원 원비 인상율을 직전 3개년도 평균 소비자물가상승율을 초과하지 못하도록 하고 있다. 위반 시 시정·변경명령을 하고, 명령 불이행시 처우개선비나 교재교구비 지원을 배제하거나 정원·학급 감축 등 조치를 한다.

송 의원은 “유치원 원비가 과중하면 서민들에게 부담이 될 뿐만 아니라 출산율이 떨어지는 원인이 될 수 있다”며 “지나친 원비 인상으로 교육의 기회와 육아에서 차별이 발생하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5,641,000
    • +2.24%
    • 이더리움
    • 438,600
    • +1.86%
    • 리플
    • 272.2
    • +1.15%
    • 라이트코인
    • 63,250
    • +4.29%
    • 이오스
    • 2,872
    • +1.13%
    • 비트코인 캐시
    • 298,100
    • +1.57%
    • 스텔라루멘
    • 89.25
    • +3.53%
    • 트론
    • 29.25
    • +0.97%
    • 에이다
    • 106.2
    • +0.47%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7,300
    • +2.86%
    • 대시
    • 81,100
    • +0.81%
    • 이더리움 클래식
    • 6,725
    • +3.38%
    • 109
    • +0.74%
    • 제트캐시
    • 66,550
    • +0.83%
    • 비체인
    • 11.44
    • +3.25%
    • 웨이브
    • 3,754
    • -1.13%
    • 베이직어텐션토큰
    • 211
    • +0.05%
    • 비트코인 골드
    • 8,105
    • -0.31%
    • 퀀텀
    • 2,235
    • +2.1%
    • 오미세고
    • 3,357
    • +3.42%
    • 체인링크
    • 12,760
    • +2.08%
    • 질리카
    • 20.06
    • +2.4%
    • 어거
    • 14,030
    • +1.0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