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론] 이기적인 팀, KBO 그리고 야구

입력 2016-12-27 10:51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필자는 이맘때면 항상 같은 주제로 글을 투고한다. 바로 프로야구의 자유계약선수(FA) 제도에 대해서다. 올해 최형우 선수는 기아 타이거즈와 4년 동안 계약금 40억 원과 연봉 15억 원 등 총합 100억 원이라는 초대박 FA 계약을 터뜨렸고, 차우찬 역시 LG 트윈스와 4년 총합 95억 원의 계약을 체결했다. 일본과 국내 팀들을 놓고 저울질하던 양현종은 소속팀 기아와 계약금 포함 1년 총액 22억5000만 원의 계약을 체결했다.

프로야구 선수들의 연봉을 생필품과 서비스의 기간별 가격 변동을 의미하는 소비자물가지수와 비교해 보자. 소비자물가지수가 1982년 31.6에서 2015년 109.8로 약 3.5배 증가하는 동안, 프로야구 최고 연봉은 박철순 투수의 2400만 원에서 김태균 선수의 16억 원으로 약 67배 이상 상승했다. 이 기간에 프로야구 선수 평균 연봉은 1215만 원에서 2억1620만 원으로 약 18배 증가해 소비자물가지수 상승률보다 대략 5배 이상 상승했다. 하지만 현재 프로야구의 최저연봉은 2700만 원으로, 이는 1982년 최저연봉 600만 원과 비교했을 때 고작 4.5배 상승한 금액이다. 즉, 물가가 3.5배 상승하는 동안 프로야구의 최저연봉을 제외하곤 모든 연봉지수가 폭발적으로 상승한 것이다. 하지만 여전히 전체 선수의 60%에 가까운 340명은 연봉 5000만 원 미만을 받고 있으며, 그중 136명은 최저연봉을 받고 있다. 결국, 이들의 월급으로는 사회의 물가상승률조차 따라잡기 버겁다는 것을 의미한다.

이와 같은 극단적 차이가 발생하는 이유는 간단하다. 각 구단은 리그 대다수를 차지하는 저액 연봉자들을 위한 최저임금 인상에는 보수적이지만, 전력에 즉시 보탬이 되는 FA 선수들을 잡으려고 혈안이 돼 있기 때문이다. 즉, 장기적으로 비용이 요구되는 전체 파이를 키우기는 싫고, 당장 써먹을 수 있는 우수한 선수를 영입하고 싶은 그들의 이기심이 그 원인이다.

프로생활 9년을 해야 FA 자격을 주고, 계약 후에는 꼬박 4년을 더 뛰어야 다음 계약 기회를 얻는다. 여기까지 걸리는 시간은 13년. 선수생활 전체로 봐도 무방한 기간이다. 왜 대부분 선수의 성적은 FA를 앞두고 상승하고 FA 계약을 체결하곤 하락할까? 왜 불법 도박이나 승부 조작에 관여한 선수들은 대부분 저액연봉 선수이거나 최근까지 낮은 금액을 받았던 선수일까? 이 모든 문제의 기저에는 크게는 한국야구위원회(KBO)의 무능함과 작게는 각 구단의 이기주의가 구조적으로 작용한다.

KBO 정관 5장 23조에 따르면 중요 안건을 통과시키려면 총이사의 3분의 2 이상이 참석하고, 참석 인원의 3분의 2 이상이 찬성해야 한다. 각 팀의 단장들이 당연직 이사임을 고려할 때, 그들이 동의하지 않는 한 현재의 불합리한 제도는 바뀔 수 없다.

프로야구팀의 모기업은 셈에 매우 밝은 재벌이자 대기업이다. 불경기가 시작되면 그들이 가장 먼저 하는 일은 프로야구팀의 지원금에 해당하는 광고선전비를 축소하는 것이다. 그리고 그것마저 여의치 않을 때는 팀을 없애 버리는 것을 우리는 역사적 사실로 이미 경험했다. 과연 부실한 재정 건전성으로 모기업의 도움 없이는 존재할 수 없는 팀들이 앞으로도 지금처럼 최고액을 계속해서 써낼 수가 있을까?

경기의 수준을 의미하는 게임당 실책 수는 2012년 4.7개에서 지난해 7.3개로 해가 갈수록 치솟고 있다. KBO가 관중에게 어필하고 있는 것은 핵심 상품인 경기 자체인가, 주변 상품인 응원이나 오락적 요소인가? 800만 관중에 취해 KBO는 핵심 상품의 품질 관리에 실패한 것은 아닌가?

끝으로 본인은 2년 전에 썼던 칼럼 일부를 인용하며 본 칼럼을 갈음하고자 한다. 1995년 540만으로 당시 역대 최고였던 프로야구의 관중은 2000년 250만으로 반 토막이 나는 데 불과 5년밖에 걸리지 않았고, 이후 750만 명이 될 때까지 그 두 배인 10년이 소요됐다. 그때보다 강력한 대체 경쟁자들이 훨씬 더 가득한 지금, 폭발적으로 유입된 팬의 유출은 이전과는 비교도 안 될 만큼 훨씬 더 빠를 수도 있음을 명심해야 한다.

야구에는 희생번트가 있다. 팀을 위해 개인이 존재하는 것이 야구의 본질이다. 작금의 FA 시장을 보고 야구의 본질을 주장할 수 있겠는가?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이번에도 싹 쓸어버릴까?…또 천만 노리는 ‘범죄도시4’, 역대 시리즈 정리 [인포그래픽]
  • 올림픽 목표 금메달 10개→7개 →5개…뚝뚝 떨어지는 이유는 [이슈크래커]
  • 살아남아야 한다…최강야구 시즌3, 월요일 야구 부활 [요즘, 이거]
  • 단독 두산그룹, 3년 전 팔았던 알짜회사 ‘모트롤’ 재인수 추진
  • 기후동행카드, 만족하세요? [그래픽뉴스]
  • 단독 저축은행 건전성 '빨간불'에 특급관리 나선 금융당국 [저축銀, 부실 도미노 공포①]
  • 野 소통 열어둔 尹, 이재명 언제 만나나
  • 또 한동훈 저격한 홍준표 “주군에게 대들다 폐세자되었을 뿐”
  • 오늘의 상승종목

  • 04.18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1,991,000
    • -1.01%
    • 이더리움
    • 4,472,000
    • -1.26%
    • 비트코인 캐시
    • 706,000
    • +1.95%
    • 리플
    • 729
    • -0.27%
    • 솔라나
    • 197,500
    • -0.4%
    • 에이다
    • 659
    • -1.2%
    • 이오스
    • 1,081
    • -1.37%
    • 트론
    • 160
    • -4.19%
    • 스텔라루멘
    • 161
    • +0%
    • 비트코인에스브이
    • 97,000
    • -0.61%
    • 체인링크
    • 19,590
    • -1.11%
    • 샌드박스
    • 635
    • -0.1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