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G마켓, 파티용품 5년째 두자릿수 성장… 올 들어 28% 증가

입력 2016-10-19 10:21

(자료제공=G마켓)
(자료제공=G마켓)
할로윈데이와 브라이덜샤워, 홈파티 등 외국에서 즐기던 각종 파티문화가 국내에 정착하면서 관련 시장이 커지고 있다.

G마켓은 이벤트·파티용품 판매량이 각각 전년 동기 대비 2012년 13%, 2013년 23%, 2014년 15%, 2015년 31% 등 지속적인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고 19일 밝혔다. 올해(1~9월) 들어서도 전년 대비 28% 성장 추세다. 올해 기준으로 2012년 동기와 비교하면 2배 가까이(94%) 증가한 셈이다.

품목별로는 먼저 파티 분위기를 살려주는 데코레이션 제품이 인기를 얻고 있다. 올해 파티 현수막 판매는 전년 대비 64% 증가했고, 천장이나 테이블에 장식하는 가랜드도 20% 늘었다. 촛불로 분위기를 한껏 살려주는 촛불이벤트용품은 79%, 마술용품도 45% 증가했다. 간단히 착용하는 것만으로도 파티 분위기를 낼 수 있는 변장·코믹 소품 판매도 52% 신장했다.

드레스코드가 있거나 차려입는 경우가 많은 파티를 위해 이색 의상을 구매하는 이들도 늘었다. 같은 기간 파티드레스 판매는 2배 이상(139%), 코스튬·이벤트 복은 24% 증가했다. 유치원 등에서도 파티가 많이 열리는데, 이에 따라 아동용 브랜드 코스튬 의류 판매도 21% 늘었다. 이밖에 반려동물을 키우는 인구가 1000만 명을 넘어서면서 이들을 위한 코스튬 의류 수요도 급증했다. 올해 애견 코스튬 의류는 957%, 고양이 코스튬 의류도 900% 폭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파티테이블 준비를 위한 상품 판매도 증가했다. 올해 식탁매트, 컵 받침 등 테이블 소품 판매는 전체적으로 15% 증가했다. 파티테이블에 포인트를 줄 수 있는 소이캔들은 25%, 티라이트는 40% 늘었다.

할로윈데이가 가까워짐에 따라 G마켓은 23일까지 ‘Let’s HALLOWEEN’ 프로모션을 열고, 각종 코스튬 의상부터 가발, 인테리어 소품 등을 최대 63% 할인 판매한다. 1만5000원 이상 구매 시 최대 5000원까지 할인받을 수 있는 10% 쿠폰도 지급한다.

G마켓 마케팅실 남성헌 실장은 “젊은 층을 중심으로 외국의 파티문화를 자연스럽게 받아들이면서 파티용품, 의상, 테이블용품 등 시장이 호황을 누리고 있다”며 “10월 말 할로윈데이, 송년회 등 홈파티 성수기인 연말이 다가옴에 따라 수요가 더욱 늘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7,738,000
    • +2.95%
    • 이더리움
    • 2,768,000
    • +2.98%
    • 비트코인 캐시
    • 877,500
    • +6.63%
    • 리플
    • 1,649
    • +25.32%
    • 라이트코인
    • 318,400
    • +9.91%
    • 에이다
    • 1,575
    • +0.64%
    • 이오스
    • 8,475
    • +5.21%
    • 트론
    • 160.2
    • +5.53%
    • 스텔라루멘
    • 706.6
    • +12.35%
    • 비트코인에스브이
    • 351,600
    • +4.64%
    • 체인링크
    • 41,230
    • +0.73%
    • 샌드박스
    • 848
    • -7.36%
* 24시간 변동률 기준
MS의 정책 변화로 익스플로러 사용자분들은
URL 복사 기능 사용을 권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