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습기살균제, 종합병원 8곳에서 6년간 1200개 사용해”

입력 2016-08-12 10:59 수정 2016-08-12 11:26

(이훈 의원실)
(이훈 의원실)

전국 종합병원들이 2006년부터 2011년까지 가습기 살균제를 구매해 사용해온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국회 가습기 특위 더불어민주당 이훈 의원이 보건복지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8개 종합병원이 약 6년간 사용한 가습기 살균제의 총 개수는 1223개로 집계됐다.

제품별로는 △애경가습기메이트가 822개(SK케미칼 제조-애경산업 판매) △옥시싹싹과 가습기청정제(한빛화학 제조-옥시 판매 / 용마산업사 제조-홈플러스 판매)가 401개로 조사됐다.

종합병원 지역은 △서울시 강서구에 2개(M병원, W병원) △부산 동래구에 1개(K병원) △경기 성남 분당구 1개(K병원) △안양 만안구 1개(S병원) △춘천 1개(S병원) △강릉 1개 병원(A병원) 등이다.

부산 동래구 소재 K종합병원은 4년간 396개를 사용했다. 이어 서울 강서구 M병원이 6년간 388개, 성남 분당구 K병원이 4년간 290개를 사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부산 K병원은 전량이 폐손상의 직접적인 원인으로 밝혀진 PHMG를 주 성분으로 하는 가습기 살균제를 사용했다. PHMG를 주 성분으로 하는 제품을 사용한 병원은 2곳으로 나타났다. 이들 병원은 가습기 살균제를 병동 및 외래, 물리치료실, 의무기록실, 특수 검사실 등에서 사용했다.

이번 결과는 이 의원의 요청으로 보건복지부가 각 지방자치단체를 통해 해당지역 종합병원에 가습기살균제 사용여부를 조사한 결과를 취합한 것이다. 전국적으로 총 337개 종합병원에 관련 공문을 보내 조사했으나, 가습기 살균제를 사용했다고 응답한 병원은 8개에 그쳤다. 이에 이 의원은 가습기 살균제를 사용하지 않았다고 보내온 병원들이 실제로 사용을 안 한 것인지, 제품 구매이력을 찾지 못한 것인지는 불분명하다고 지적했다.

그는 “환경부나 복지부 등이 2011년 가습기 살균제가 피해 원인으로 밝혀졌을 당시 병원이나 어린이집, 요양원, 산후조리원 등 가습기를 주로 사용하는 기관의 전수 조사를 실시했어야 하는데도 하지 않아 피해자 구제에 구멍이 났다”고 강조했다. 이어 “지금이라도 환경부와 복지부가 적극적인 피해자 구제를 위해 가습기 사용빈도가 높을 기관이나 사용처를 찾아 피해우려가 있는 경로상의 피해자 구제에 적극 나서야한다”고 촉구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1.24 14:52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3,024,000
    • -1.14%
    • 이더리움
    • 2,983,000
    • -1.52%
    • 비트코인 캐시
    • 354,200
    • -2.48%
    • 리플
    • 740.8
    • -1.49%
    • 라이트코인
    • 131,700
    • -1.57%
    • 에이다
    • 1,293
    • -4.51%
    • 이오스
    • 2,682
    • -3.21%
    • 트론
    • 67.57
    • -4.54%
    • 스텔라루멘
    • 234.7
    • -2.13%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2,200
    • +0.36%
    • 체인링크
    • 19,160
    • -3.09%
    • 샌드박스
    • 3,545
    • -6.7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