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김현중 전 여친 최 씨, 24일 친자 확인 소송 제기

입력 2015-09-25 14:57 수정 2015-09-25 15:09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가수 김현중 (뉴시스)
▲가수 김현중 (뉴시스)

김현중의 전 여자친구 최 모 씨가 본격적인 친자 확인 소송에 돌입했다.

최 씨는 지난 24일 서울 서초구 양재동 서울가정법원에 친자확인 소송을 제기했다. 앞서 최 씨는 9월 초 아이를 출산한 후 산후조리원에서 안정을 취했다.

최 씨가 곧바로 친자확인 소송을 제기하지 않은 이유는 산후 몸조리와 아기가 안정을 찾을 수 있는 시간적 여유가 필요했고, 친자 확인 소송을 하려면 아이의 출생 신고가 필요했기 때문에 절차를 밟은데 시간이 걸렸다.

또한, 김현중과 최 씨가 민 형사적인 법적 소송을 벌이고 있는 가운데, 친자 확인은 협의로 진행하는 게 낫다는 판단에서 신중한 자세를 취한 것이다.

하지만 김현중 측은 유전자 검사 시장 점유율 1위라고 주장하는 (주) 휴먼패스에서 출장 DNA 검사를 의뢰했고, 업체 담당자가 군부대를 방문 김현중의 시료를 채취했다는 사실을 알리면서 최 씨 측에게도 이 업체에서 검사를 받으라고 제안했다. 최 씨 측은 더 이상 협상이 불가능하다고 판단, 법적인 조치를 취한 것이다.

최 씨의 법률대리인 법무법인 썬앤파트너스의 선종문 변호사는 “이미 서로 합의하에 검사를 받아서 친자확인을 하자고 했는데 김현중 측은 대화를 통한 협의도 없이 일방적으로 DNA 검사를 받았다. 검사를 받았다는 사진 한 장만 덜렁 증거자료로 보여주고, 여기서 검사를 받으라고 하는데, 그게 김현중의 것이라는 것을 누가 장담할 수 있겠는가. 그래서 부득불 친자 확인 소송을 통해서 법률적인 판단을 받고자 한다”고 말했다.

이어 선종문 변호사는 “김현중 측이 처음에는 임신이 된 적이 없다고 주장했는데, 나중에는 말을 바꿔 임신 중절을 인정했다. 계속 입장과 주장이 번복되고 있다. 최 씨는 김현중 때문에 수차례 임신과 중절을 반복했다. 여성으로서 힘든 과정을 겪은 것이다. 이제 더 이상은 법적인 판단 밖에는 없다는 생각이 든다. 법적 판단에 따르겠다”고 주장했다.

한편, 지난 23일 오후 4시 30분 서울 중앙지방법원 제25민사부 심리로 열린 김현중과 최 씨의 민사 소송에 대한 3차 변론은 증거자료의 양이 많아서 4차 변론 준비 기일로 넘겨졌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아이돌 레시피와 초대형 상품…편의점 음식의 한계 어디까지?[Z탐사대]
  • 제니와 바이럴의 '황제'가 만났다…배스 타올만 두른 전말은? [솔드아웃]
  • 송다은 "승리 부탁으로 한 달 일하고 그만뒀는데…'버닝썬 여배우' 꼬리표 그만"
  • ’돌아온 외인’에 코스피도 간다…반도체·자동차 연이어 신고가 행진
  • ‘빚내서 집산다’ 영끌족 부활 조짐…5대 은행 보름 만에 가계대출 2조↑
  • “동해 석유=MB 자원외교?”...野, 의심의 눈초리
  • 미끄러진 비트코인, 금리 인하 축소 실망감에 6만6000달러로 하락 [Bit코인]
  • 명승부 열전 '엘롯라시코'…롯데, 윌커슨 앞세워 5연속 위닝시리즈 도전 [프로야구 16일 경기 일정]
  • 오늘의 상승종목

  • 06.1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4,290,000
    • +0.46%
    • 이더리움
    • 5,048,000
    • +0.36%
    • 비트코인 캐시
    • 612,000
    • +1.07%
    • 리플
    • 696
    • +2.35%
    • 솔라나
    • 205,600
    • +0.64%
    • 에이다
    • 589
    • +1.2%
    • 이오스
    • 935
    • +0.54%
    • 트론
    • 164
    • +0%
    • 스텔라루멘
    • 140
    • +2.19%
    • 비트코인에스브이
    • 70,000
    • -1.48%
    • 체인링크
    • 21,300
    • +0.8%
    • 샌드박스
    • 545
    • +0.5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