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행기서 아이 무릎에 앉힌 채 가겠다고 고집 부린 '무개념 부부'

입력 2015-02-27 09:41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사진=상하이스트)

[이런일이]

안전벨트 착용을 거부한 아이의 부모와 승무원들간의 실갱이가 벌어져 비행기 출발이 늦어지는 일이 벌어졌다고 26일(현지시간) 상하이스트가 보도했다.

이날 오후 3시 15분 태국에서 홍콩으로 출발할 예정이던 홍콩 케세이퍼시픽 항공 CX654 여객기 안에서 세살된 남자아이가 안전벨트를 차기 싫다며 부모에게 짜증을 부렸다.

이에 승무원이 다가와 아이도 안전벨트를 착용해야 비행기가 출발할 수 있다고 말하자 아이의 어머니는 아들을 무릎 위에 앉힌 채 가겠다고 고집을 부렸다.

다시 한번 승무원이 비행기 안전지침에 대해 설명하자 이번에는 아이의 아버지도 일어나 아내의 행동을 두둔하며 승무원에게 큰소리로 소리쳤다.

이들 부부의 억지스런 고집에 이륙이 계속 늦어지자 주변 승객들이 하나둘씩 일어나 부부에게 항의하면서 기내에 소란이 일어났다.

결국 항공사 직원과 경찰의 제지로 이들 부부는 비행기에서 하차했고, 예정시간 27분이 지난 후에야 해당 비행기는 출발할 수 있었다.

‘이거 봤어’ 페이지에 소개된 기사입니다. 다른 기사를 보시려면 클릭!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피지컬: 100’ 최고의 몸을 찾는 극강 서바이벌…왜 내가 떨리죠?
  • “난방비 부담에 목욕탕 가요”…업주는 한달만에 500만원 ‘폭탄’
  • 레깅스만 고집하는 남자, ‘지옥법정’ 섰다…동생 “찢어버리고 싶어” 토로
  • 쌈디, ‘사기·협박 징역’ 유튜버와 술자리서 포착
  • 관저 이전 ‘천공 개입’ 논란…진중권 “전화 위치 추적하면 될 일”
  • 구미 친모, ‘아이 바꿔치기’ 무죄 판결…사라진 아이는 어디로?
  • 검찰, ‘윤석열 찍어내기’ 의혹 이성윤‧박은정 사건 공수처 이첩
  • 한국 ‘노 마스크’ 쉽지 않은 이유는…NYT “이미 습관”
  • 오늘의 상승종목

  • 02.03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9,478,000
    • -0.1%
    • 이더리움
    • 2,098,000
    • +1.21%
    • 비트코인 캐시
    • 173,700
    • -0.4%
    • 리플
    • 518.3
    • +0.45%
    • 솔라나
    • 31,010
    • +0.55%
    • 에이다
    • 505.9
    • +0.28%
    • 이오스
    • 1,422
    • +3.42%
    • 트론
    • 80.93
    • +0.45%
    • 스텔라루멘
    • 117.6
    • +0.86%
    • 비트코인에스브이
    • 55,000
    • +0.92%
    • 체인링크
    • 9,100
    • +0.72%
    • 샌드박스
    • 965
    • +0.8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