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석 사장 “‘SUHD TV, 단순 퀀텀닷 아닌 고해상도 프리미엄 TV”

입력 2015-01-06 20:46 수정 2015-01-06 20:50

▲삼성전자 전시장 입구에서 모델들이 가장 진화한 형태의 TV인 'SUHD TV'를 소개하고 있다. 사진제공 삼성전자
삼성전자가 ‘S’ 브랜드를 단 프리미엄 TV ‘SUHD TV’로 TV 시장 1위 굳히기에 나선다.

김현석 삼성전자 소비자가전(CE)부문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사장이 5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거스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소비자가전쇼 ‘CES 2015’ 개막 하루 전 기자들과 만나 “삼성전자가 이번 CES에서 내놓은 퀀텀닷 TV ‘SUHD TV’에서 앞의 ‘S’는 프리미엄을 의미하는 하나의 브랜드”라며 “내년에는 또 다른 S를 단 제품이 나올 것”이라고 밝혔다.

삼성전자의 프리미엄 전략 스마트폰 ‘갤럭시S 시리즈’와 같이 S 브랜드를 가진 프리미엄 TV 라인업을 출시하겠다는 설명이다.

CES 2015에서 삼성전자는 독자적인 나노 소재를 적용한 패널과 ‘SUHD 리마스터링’ 화질엔진 및 최적화된 콘텐츠를 갖춘, SUHD TV를 공개한다. SUHD TV는 LCD 패널에 퀀텀닷 기술을 적용, 색재현율을 높인 퀀텀닷 TV다.

하지만 김 사장은 SUHD TV를 퀀텀닷 TV로 한정하지 않고, 이 제품을 삼성전자의 TV 사업을 이끌 주인공으로 평가했다. 그는 “퀀텀닷 기술은 화질을 높이기 위한 여러 가지 기술 중 하나일 뿐”이라며 “이에 SUHD TV를 퀀텀닷 TV로 명명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어 김 사장은 “비카드뮴 소재를 적용한 SUHD TV는 다음 달 양산에 돌입해 시장에 내놓을 준비가 돼 있다”며 “큰 가격 인상은 없고 기존 프리미엄 TV 제품과 비슷한 수준의 가격이 책정될 것으로 본다”고 설명했다.

한편 김 사장은 UHD TV 활성화를 위해 ‘UHD 얼라이언스’를 구성, 화질의 기준을 새롭게 정의할 계획이다. 그는 “초고해상도 콘텐츠 제작을 위해 삼성전자를 비롯해 파나소닉, 샤프, 20세기 폭스, 돌비 등 다양한 분야의 업체들이 뭉쳤다”며 “이를 통해 질 좋은 콘텐츠 생산에 나설 것”이라고 강조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6,498,000
    • -2.76%
    • 이더리움
    • 3,956,000
    • -4.58%
    • 비트코인 캐시
    • 722,500
    • -6.17%
    • 리플
    • 1,219
    • -6.37%
    • 라이트코인
    • 206,700
    • -5.49%
    • 에이다
    • 2,692
    • -6.04%
    • 이오스
    • 5,745
    • -10.02%
    • 트론
    • 119.3
    • -6.8%
    • 스텔라루멘
    • 366.7
    • -5.95%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7,700
    • -2.44%
    • 체인링크
    • 32,240
    • -5.29%
    • 샌드박스
    • 868.6
    • -6.4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