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경연 “연구·개발사업 소득에 세제혜택 부과해야”

입력 2014-12-04 10:59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연구·개발사업 소득에 세제혜택을 부과하는 ‘특허박스(Patent Box)’ 세제를 도입하자는 주장이 제기됐다. 특허박스 세제는 지식재산권으로 수익을 창출하면 일반 법인세율보다 낮은 별도의 법인세율을 적용하는 세제다.

한국경제연구원은 4일 ‘적극적인 기업 혁신을 뒷받침할 법인세제(R&D 조세제도) 개혁 방안에 대한 연구’ 보고서를 통해 이 같이 밝혔다. 한경연은 연구개발 진행 과정에만 세제 인센티브를 주는 현 제도는 한계가 있다고 지적했다.

한경연은 현재 정부의 연구개발 활성화 지원책은 연구결과의 성공과 실패에 차별화된 유인이 없어 제도적 보완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기업의 연구개발 투자를 촉진하려면 연구 성과물 수익에 세제 혜택을 주는 체계도 마련돼야 한다는 것이다.

이에 한경연은 연구 개발사업 소득에 세제혜택을 부과하는 특허박스 세제를 도입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경연에 따르면 특허박스 세제는 2007년 네덜란드를 선두로 벨기에, 영국 등 유럽 국가가 해당 세제를 도입한 데 이어, 최근 미국과 일본도 도입을 검토하고 있는 조세제도다. 특허박스 세제를 적용한 법인세율을 살펴보면 영국 10%, 네덜란드 5%(2007년 도입 시 10%), 벨기에 6.8%로 대부분 일반 법인세율의 절반 이하 수준의 세율을 부과한다는 설명이다.

한경연 정승영 선임연구원은 “미국과 일본도 특허박스 세제를 검토하고 있는 현 상황을 고려할 때, 제도 도입은 선진국에 버금가는 혁신적인 연구 성과를 내는 중요한 열쇠가 될 것”이라며 선제 도입을 제안했다.

이와 함께 한경연은 앞으로 특허박스 세제를 도입하면 국내 기업이 연구개발에 직·간접적으로 참여한 지식재산 수익에만 세제 혜택을 적용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연구개발에 참여하지 않고 지식재산을 구매해 등록한 후 특허권 침해 시 소송을 통해 이익을 얻으려는 이른바 ‘특허괴물’(Non-practicing Entity)들이 해당 세제를 악용할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또 적정 특허박스 세율에 관해서는 일반 법인세율의 절반가량의 세율을 적용하고 있는 유럽 국가와 같이 현 법인세율(10~22%)의 절반 수준인 10~11%를 적용할 것을 제안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여성 피겨 국가대표, '음주·후배 성추행'…빙상연맹 홈피 접속 불가
  • 줄 서서 사던 '그 가방', 한국에 왔다 [솔드아웃]
  • 모든 것이 뒤집혀 있다?…콘셉트 포토존 '거꾸로하우스' [Z탐사대]
  • 미국 정치 뒤덮는 ‘돈의 쓰나미’...역대 대통령 80%가 백만장자
  • “호캉스 즐기며 와인 한 잔 어때?”[주말엔]
  • 해외 전문가들도 국민연금 걱정…“보험료부터 올려야”
  • 비트코인 떨어지니 알트코인 불장 오나…"밈코인 도미넌스는 하락 중" [Bit코인]
  • 이재명 사퇴 임박인데...어쩌다 눈길은 국민의힘으로
  • 오늘의 상승종목

  • 06.21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0,769,000
    • +1.08%
    • 이더리움
    • 4,941,000
    • +0.71%
    • 비트코인 캐시
    • 547,000
    • +1.48%
    • 리플
    • 689
    • +0.29%
    • 솔라나
    • 189,700
    • +3.15%
    • 에이다
    • 547
    • +2.24%
    • 이오스
    • 802
    • -0.74%
    • 트론
    • 170
    • +1.8%
    • 스텔라루멘
    • 129
    • -1.53%
    • 비트코인에스브이
    • 64,550
    • +4.87%
    • 체인링크
    • 19,530
    • -2.79%
    • 샌드박스
    • 470
    • +0.6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