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건강 100세] 안전한 필러 시술이란

입력 2020-03-23 18:21

반재상 바노바기 성형외과 대표원장

▲바노바기 성형외과 반재상 대표원장
▲바노바기 성형외과 반재상 대표원장
최근 의료진 사이에서 필러 주입의 안전성에 대한 갑론을박이 벌어지고 있어 많은 이들이 혼란스러울 것이다.

어떤 환자들은 체내 주입한 필러액이 인체에 남아 부작용을 일으킬까 두려워한다. 병원에서 사용하는 히알루론산 필러의 경우 효과가 지속하는 기간은 보통 6개월~1년이다. 주입한 필러액은 대부분 체내에 흡수된다. 주기적인 시술이 필요한 이유다. 하지만 필러 시술을 위해 주기적으로 병원을 찾는 건 번거로운 일이다. 이에 최근에는 한 번 시술로 10년씩 유지되는 ‘반영구 필러’까지 나왔다. 부작용 없이 아름다움이 지속한다면 나쁠 이유가 없다. 혹시 문제가 생겼다면 히알루론산 계열 필러는 히알라제라는 약물로 쉽게 분해가 가능하다.

필러를 주입한 부분이 처지거나 퍼지지 않을까 하는 염려도 있지만, 이는 단순한 착각이다. 대부분 얼굴이 꺼지거나 볼륨이 부족해서 필러 시술을 받는다. 시술 후 시간이 지나면서 필러제는 조직과 융합하고 빠진다. 필러를 갓 주입해 통통했던 얼굴보다 상대적으로 처져 보일 수는 있다.

필러를 주입할 때는 혈관이 적고 안전한 부위에 가능한 적은 용량을 나눠서 천천히 주입하는 것이 핵심이다. 치약 짜듯이 푹 짜는 것이 아니라 일정하게 몰딩을 하면서 편평하고 고르게 주사한다. 적절치 않은 부위에 대량을 주입하면 중력의 영향을 받아 당연히 처질 수밖에 없다. 그렇기 때문에 필러는 어떤 시술보다 의료진의 실력에 따라 결과가 상당히 좌우된다. 또 첫 시술과 재시술 사이에 충분한 시간을 두고 필러를 주입해야 본인의 조직과 잘 융화되면서 자연스럽게 안착한다. 앞서 주입한 필러가 남아 있는 상태에서 반복적인 재시술을 받으면 만족도가 떨어질 수 있다.

100% 부작용 없는 시술은 없다. 어떤 시술이든지 크고 작은 위험을 동반한다. 이런 위험으로부터 자유롭고 싶다면 미용 시술을 안 받아야 하지만 많은 이들이 그보다 예뻐지고 싶은 욕구가 더 크기 때문에 미용 성형은 현재까지도 존재하는 것이다.

간단한 쁘띠 시술만 필요한 사람이 있고, 뼈 자체를 개선해야 하는 경우도 있다. 따라서 “필러 시술은 하면 안 된다” 또는 “뼈 수술은 위험하니까 절대 해서는 안 된다” 등의 말은 맞지 않다. 검증된 제품과 함께 임상 경험이 풍부한 의료진을 만난다면 필러는 매우 안전한 치료제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745,000
    • +2.97%
    • 이더리움
    • 202,200
    • +8.65%
    • 리플
    • 238.2
    • +5.54%
    • 라이트코인
    • 55,150
    • +8.46%
    • 이오스
    • 3,248
    • +7.94%
    • 비트코인 캐시
    • 306,200
    • +5.12%
    • 스텔라루멘
    • 59.65
    • +3.65%
    • 트론
    • 16.36
    • +4.2%
    • 에이다
    • 42.43
    • +4.64%
    • 비트코인에스브이
    • 225,300
    • +3.49%
    • 모네로
    • 69,150
    • +0.07%
    • 대시
    • 87,900
    • +4.27%
    • 이더리움 클래식
    • 6,710
    • +5.34%
    • 48.02
    • +3.94%
    • 제트캐시
    • 43,980
    • +1.38%
    • 비체인
    • 4.59
    • +11.14%
    • 웨이브
    • 1,205
    • +4.69%
    • 베이직어텐션토큰
    • 199.5
    • +5.67%
    • 비트코인 골드
    • 9,460
    • +3.16%
    • 퀀텀
    • 1,675
    • +5.74%
    • 오미세고
    • 727.9
    • +7.58%
    • 체인링크
    • 3,282
    • +14.24%
    • 질리카
    • 5.667
    • +0.75%
    • 어거
    • 12,260
    • +2.5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