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EPL] 드디어 돌아온 손흥민, 풀타임 활약에도 토트넘 뉴캐슬에 0-1 패배

입력 2019-08-26 08:37

(AP/연합뉴스)
(AP/연합뉴스)

기다리던 손흥민(27ㆍ토트넘)이 드디어 출격했다. 지난 시즌 37라운드 본머스전에서 헤페르손 레르마를 밀어 넘어뜨려 퇴장 당한 뒤, 잉글랜드 축구협회로부터 3경기 출전정지 징계 처분을 받은 뒤 첫 경기였다. 선발로 출장해 풀타임을 뛰며 팀 공격을 이끌었지만, 팀은 아쉽게 패배했다.

토트넘은 26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20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3라운드 홈경기에서 뉴캐슬에 0-1로 졌다. 전반 26분 뉴캐슬의 조엘링턴(브라질)에게 내준 선제 실점을 만회하지 못했다.

토트넘은 올 시즌 처음으로 패배를 떠안았다. 지난 라운드에서 '디펜딩 챔피언' 맨체스터 시티와 1-1 무승부를 만들며 개막 2경기 무패(1승 1무)를 달렸던 토트넘은 상승세가 꺾였다. 반면, 뉴캐슬은 2연패를 끊고 시즌 첫 승을 신고했다.

왼쪽 측면 공격수로 선발 출장한 손흥민은 해리 케인, 에릭 라멜라(아르헨티나), 루카스 모우라(브라질)와 함께 공격 편대를 꾸렸다. 충분히 휴식을 취한 덕에 몸놀림이 가벼웠다.

마무리는 다소 아쉬웠다. 전반 32분 상대 위험지역 내 왼쪽에서 오른발 발리 슈팅을 시도했지만, 뉴캐슬 수문장 두브라브카의 손끝에 걸렸다. 전반 39분 정면에서 때린 오른발 슈팅은 골대 밖으로 벗어났다.

뉴캐슬은 전반 한 번의 기회를 잘 살렸다. 절묘한 침투로 수비 사이를 빠져나온 조엘린통은 크리스티안 아추의 로빙 패스를 받은 공을 깔끔하게 왼발로 마무리했다.

전반을 0-1로 마친 토트넘은 후반 중반에 변화를 줬다. 라멜라와 측면 수비수 워커-피터스를 한꺼번에 빼고 로 셀소(아르헨티나)와 크리스티안 에릭센(덴마크)을 투입했다. 볼 점유율 8-2 수준의 일방적인 흐름이었다. 그러나 뉴캐슬의 견고한 수비를 뚫는 데는 실패했다.

'코리안 더비'로 기대를 모은 토트넘과 뉴캐슬의 경기는 기성용이 출장하지 못하면서 무산됐다. 뉴캐슬의 기성용은 출전 명단에서 제외됐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847,000
    • +0.76%
    • 이더리움
    • 220,200
    • +2.95%
    • 리플
    • 344
    • +4.56%
    • 라이트코인
    • 67,100
    • +0.6%
    • 이오스
    • 3,730
    • +2.22%
    • 비트코인 캐시
    • 268,900
    • +1.51%
    • 스텔라루멘
    • 75.8
    • +4.41%
    • 트론
    • 19.6
    • +3.16%
    • 에이다
    • 59.2
    • -0.17%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2,600
    • +0.39%
    • 모네로
    • 60,700
    • +0.83%
    • 대시
    • 83,950
    • +0.24%
    • 이더리움 클래식
    • 5,680
    • +1.25%
    • 46.1
    • -1.07%
    • 제트캐시
    • 45,840
    • +0.48%
    • 비체인
    • 4.24
    • -0.47%
    • 웨이브
    • 1,011
    • +1.92%
    • 베이직어텐션토큰
    • 249
    • +7.79%
    • 비트코인 골드
    • 9,430
    • +2.06%
    • 퀀텀
    • 2,148
    • +1.7%
    • 오미세고
    • 979
    • -0.2%
    • 체인링크
    • 2,989
    • +1.05%
    • 질리카
    • 7.87
    • -0.63%
    • 어거
    • 9,810
    • +0.1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