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증시 부진에도 증권사 '好好'…한투·미래에셋 등 최대 실적

입력 2019-08-14 20:28

국내 주요 증권사들이 올 상반기 증시 부진에도 호실적을 거둔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공시된 반기보고서를 보면 한국투자증권의 상반기 연결기준 영업이익은 5186억 원으로 작년 상반기보다 37.1% 늘었다. 당기순이익도 4080억 원으로 42% 증가했다. 이는 반기 기준으로 역대 최고 수준이다. 매출액(영업수익)은 5조8804억 원으로 40.8% 증가했다. 회사 측은 투자은행(IB)과 자산운용 부문이 호실적을 이끌었다고 설명했다.

미래에셋대우는 상반기 영업이익이 5.5% 감소한 4039억 원으로 집계됐으나 당기순이익은 3876억 원으로 8.3% 늘어 반기 기준 최고 실적을 기록했다. 매출액은 8조9583억 원으로 증권업계 1위다.

특히 해외법인의 상반기 세전 순이익이 872억원으로 지난해 연간 세전 순이익(845억원)을 뛰어넘는 성과를 달성했다.

NH투자증권의 상반기 영업이익은 작년 동기보다 14.1% 증가한 3896억 원으로 집계됐다. 당기순이익은 2792억 원으로 13.9% 늘고 매출액은 7조6060억 원으로 54.6% 증가했다.

메리츠종금증권은 영업이익이 27.0% 증가한 3328억 원이었다. 당기순이익은 2872억 원으로 35.2% 늘고 매출액은 5조4846억 원으로 42.3% 증가했다.

반면 삼성증권은 영업이익 기준 5위 내 증권사 중 유일하게 영업이익과 순이익이 줄었다. 삼성증권의 상반기 영업이익은 2836억 원으로 작년 동기보다 9.1% 감소했으며 당기순이익은 2134억 원으로 8.3% 감소했다.

키움증권은 영업이익이 2679억 원으로 33.9% 늘고 당기순이익은 2118억 원으로 27.1% 증가했다. 매출액도 1조4384억 원으로 47.9% 늘었다.

하나금융투자의 영업이익은 38.5% 증가한 1914억 원, 당기순이익은 43.4% 늘어난 1526억 원을 기록했다. 매출액은 3조3660억 원으로 61.3% 증가했다.

한화투자증권 영업이익이 740억 원으로 23.7% 늘고 당기순이익은 555억원으로 23.1% 증가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321,000
    • +0.81%
    • 이더리움
    • 167,000
    • +0.66%
    • 리플
    • 254
    • +0.79%
    • 라이트코인
    • 50,700
    • +0.2%
    • 이오스
    • 2,999
    • +0.1%
    • 비트코인 캐시
    • 241,900
    • +0.33%
    • 스텔라루멘
    • 59.73
    • +0.98%
    • 트론
    • 16.41
    • +1.05%
    • 에이다
    • 42.2
    • +0.24%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8,600
    • +0.28%
    • 모네로
    • 59,500
    • -0.92%
    • 대시
    • 58,800
    • +1.47%
    • 이더리움 클래식
    • 4,454
    • +0.75%
    • 41.3
    • +1.7%
    • 제트캐시
    • 38,510
    • +2.72%
    • 비체인
    • 6.432
    • +1.13%
    • 웨이브
    • 802
    • +8.23%
    • 베이직어텐션토큰
    • 214.6
    • +2.19%
    • 비트코인 골드
    • 6,405
    • -2.73%
    • 퀀텀
    • 2,088
    • +0.43%
    • 오미세고
    • 820.5
    • -0.52%
    • 체인링크
    • 2,450
    • +5.06%
    • 질리카
    • 6.2
    • -0.96%
    • 어거
    • 11,930
    • +4.1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