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오달수 성폭행 피해자 A씨, “학대에 가까운 성관계” 썸 주장에 반박

입력 2018-04-05 17:36

배우 오달수의 성폭행 피해자 A 씨가 ‘썸’이라는 오달수의 주장에 반박했다.

A 씨는 4일 방송된 OBS ‘독특한 연예뉴스’를 통해 “당시 학대에 가까운 성관계를 맺었다”라며 “애정이라고는 털끝만큼도 없었다”라고 밝혔다.

A 씨는 1990년대 오달수로부터 여관에서 성폭행을 당했다고 폭로한 바 있다. 이에 오달수는 ‘썸’ 관계였다고 반박했고 이에 A 씨는 “학대에 가까운 성관계”였다고 재반박했다.

오달수의 미투 폭로는 A 씨의 댓글로부터 시작했다. 이후 실명과 얼굴을 공개한 엄지영 씨 역시 성추행 사실을 폭로했고 최근에는 “오달수에게 아직 사과받지 못했다. 여전히 변명 중이다”라고 한탄했다.

계속되는 미투 폭로에 오달수는 2월 28일 공식 사과문을 발표하고 모든 작품에서 하차했다. 당시 사과문에서 오달수는 A 씨에게 “25년 전 잠시나마 연애 감정이 있었다고 생각한다. 어느 시점이든 제가 상처를 드린 것을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라고 밝힌 바 있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973,000
    • -5.46%
    • 이더리움
    • 189,800
    • -7.91%
    • 리플
    • 286
    • -2.72%
    • 라이트코인
    • 59,150
    • -8.31%
    • 이오스
    • 3,332
    • -7.96%
    • 비트코인 캐시
    • 265,400
    • -6.78%
    • 스텔라루멘
    • 70.7
    • -6.61%
    • 트론
    • 17.9
    • -8.21%
    • 에이다
    • 45
    • -6.64%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5,700
    • -8.39%
    • 모네로
    • 64,100
    • -5.74%
    • 대시
    • 71,800
    • -4.71%
    • 이더리움 클래식
    • 4,885
    • -4.78%
    • 45.6
    • -3.18%
    • 제트캐시
    • 37,170
    • -6.33%
    • 비체인
    • 6.75
    • -8.66%
    • 웨이브
    • 770
    • -7.34%
    • 베이직어텐션토큰
    • 258
    • -8.51%
    • 비트코인 골드
    • 8,255
    • -4.79%
    • 퀀텀
    • 2,065
    • -8.06%
    • 오미세고
    • 969
    • -8.24%
    • 체인링크
    • 3,016
    • -4.95%
    • 질리카
    • 7.15
    • -7.26%
    • 어거
    • 13,320
    • -3.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