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역린' 현빈 이상형 이다인, 알고보니 견미리 딸·이유비 동생으로 화제

(사진 = 롯데엔터테인먼트)

견미리의 딸이자 이유비의 동생 이다인이 영화 ‘역린’(제작 초이스컷 픽처스, 배급 롯데엔터테인먼트, 감독 이재규)의 출연을 계기로 화제다.

이다인은 ‘역린’ 속 세손 시절의 정조(현빈)가 첫눈에 반한 지밀 나인 수련 역으로 연기했다. 수련은 정조가 상책(정재영)과의 추억을 회상했던 장면에 등장했다.

이 회상 장면은 세손 시절의 정조가 책을 읽다 책을 가져다 놓으러 들어온 지밀 나인 수련을 눈 여겨 보는 것을 눈치 챈 상책이 수련을 칭찬하며 “전하의 유형이옵니다”라고 말하자 정조가 부끄러워하는 장면으로 관객들의 웃음을 자아냈던 부분이다.

정조를 한 눈에 사로잡은 지밀 나인은 이다인으로 단아하고 아름다운 외모와 순수한 미소로 관객들에게 강렬한 인상을 남기고 있다.

‘역린’은 정조 즉위 1년, 왕의 암살을 둘러싸고 벌어지는 살아야 하는 자, 죽여야 하는 자, 살려야 하는 자들의 엇갈린 운명과 역사 속에 감춰졌던 숨 막히는 24시간을 그린 영화이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