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티켓몬스터, 그루폰에 합병… 소셜커머스 시장 지각변동 오나

티켓몬스터가 미국 그루폰에 합병됐다.

리빙소셜 자회사인 티켓몬스터는 7일 밤 미국의 그루폰과 인수·합병(M&A)에 최종 합의했다고 8일 밝혔다. 매각 금액은 2억6000만 달러(약 2758억원)로, 주식·현금 인수 방식으로 진행됐다.

합병에 관한 법적 절차는 내년 1분기 중 완료될 예정이다. 공정거래위원회(KFTC)의 승인절차가 종료되는 대로 티몬은 그루폰의 100% 자회사가 된다. 그루폰과 합병된 후에도 티몬은 리빙소셜에 인수될 때와 마찬가지로 자체 브랜드로 남게 되며 핵심 경영진과 임직원들은 그대로 승계된다.

2011년 티몬을 인수합병한 리빙소셜은 올 상반기부터 티몬을 매각하기 위해 그루폰을 포함한 3~4개 국내외 기업과 협상을 벌여 왔다. 신현성 티켓몬스터 대표는 “글로벌 대표 소셜커머스 기업 그루폰의 비전과 큰 스케일에 동참하게 돼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며 “티몬이 리빙소셜과 함께 지난 3년간 쌓아온 전자상거래에 대한 전문성과 그루폰의 글로벌 네트워크를 결합시켜 더 큰 비즈니스 기회를 창출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그루폰은 합병 후 계획에 대해 “한국시장의 기존 비즈니스와 티몬의 운용에 대한 최선책을 지속적으로 모색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에릭 레프코프스키 그루폰 최고경영자(CEO)는 “지금까지 티몬이 단기간에 이룬 성장으로 볼 때 이번에 새 식구가 된 티몬은 그루폰의 아시아지역 공략을 위한 초석이 될 것이라 확신한다”고 말했다.

2010년 사업을 시작한 티몬은 국내 최초로 연간 소셜커머스 거래액 9000억원(11월 기준)을 돌파했다. 쿠팡과 함께 소셜커머스업계 1, 2위를 다투고 있다.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티몬은 지난해 수수료수익 781억원, 광고 및 기타 수수료수익 32억원, 상품매출 1억원 등 매출액 815억원을 기록했으며 당기순손실 834억원을 냈다.

한편, 소셜커머스 업계에서는 이번 M&A로 시장 구도에 지각변동이 올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위메프가 300억원을 투자하는 등 공격적인 마케팅으로 치고 나가면서 나머지 업체들도 속내가 복잡할 것”이라며 “업계 꼴찌인 그루폰코리아가 2위 티몬과 손잡은 것 자체가 ‘우리도 가만히 있지만은 않겠다’는 의미 아니겠느냐”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