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데뷔 임박' 제이플라, 유튜브 스타·일본 작곡가 이색 이력 눈길

(제이에프 엔터테인먼트/ 150엔터)
데뷔를 앞둔 실력파 신인가수 제이플라(J.Fla)의 이색 이력이 눈길을 끈다.

오는 26일 첫 번째 미니앨범 ‘바보같은 스토리’를 발표하는 제이플라는 유튜브 스타 출신이자 일본에서 프로 작곡가로 데뷔했다.

제이플라는 2011년 8월부터 비욘세의 ‘Halo’, 마룬파이브의 ‘Moves Like Jagger’, 빅뱅의 ‘BAD BOY’, 투애니원의 ‘Ugly’ 등 총 36개에 이르는 다양한 장르의 커버곡 영상을 유튜브에 올리며 네티즌들의 관심을 모았다. 특히 비욘세의 ‘Halo’ 커버곡은 조회수 38만 건 기록을 세우는 등 제이플라가 영상을 업로드할 때마다 유튜브 메인 페이지를 장식하며 유튜브 상에서 수많은 팬들을 거느리고 있다.

뿐만 아니라 제이플라는 2009년 21살의 어린 나이에 일본의 인기가수 이토 유나(Ito Yuna)의 싱글앨범 ‘Let it Go’의 수록곡이자 현지 TV CF 음악으로 쓰인 곡 ‘Happy Days’를 통해 프로 작곡가로 데뷔한 바 있으며, 이번 데뷔 앨범 역시 전 수록곡을 본인의 자작곡으로 구성했다.

제이플라 소속사의 한 관계자는 “유투브에 커버곡 영상을 올린 제이플라의 목소리와 느낌에 반해 작업을 시작하게 됐다”며 “신인으로는 드물게 전곡을 자작곡으로 채워 선보이는 앨범이니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제이플라는 오는 26일 미니앨범 ‘바보같은 스토리’를 발표하며 가요계에 데뷔한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