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TV소설 '은희', 장발장 모티브로 진한 사랑이야기 담아…'삼생이' 후속 24일 첫 방송

▲사진=KBS

‘삼생이’ 후속으로 ‘은희’가 첫 방송을 앞두고 있다.

오는 24일 TV소설 ‘은희’(극본 이상민, 안홍란, 연출 한철경)가 첫 방송을 앞두고 있는 가운데 제작진이 드라마에 대한 소개와 포부를 전했다.

‘은희’를 집필한 이상민 작가는 “장발장이 모티브였다. 한 인물의 속죄의 과정, 그 속에서 용서와 화해의 이야기를 담고 싶었다”며 “이 드라마를 관통하는 키워드는 ‘누명’과 ‘속죄’로, 젊은 배역들이 사랑을 나누다 극 중후반이후 출생의 비밀이 밝혀지는 전형적 구도와 다르게 전개될 것”이라고 드라마 내용의 방향성을 제시했다.

역대 최강의 라인업도 화제다. 주인공 경수진, 이인, 최윤소, 정민진 등 젊은 배우들을 비롯해 반효정, 최주봉, 김혜선, 박찬환, 최준용 등 탄탄한 연기력의 중견배우들이 포진해 풍성한 느낌을 더해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타이틀 롤 경수진은 6.25 전쟁 직전 억울하게 누명을 쓴 아버지(이대연)로 인해 살인자의 딸로 손가락질 받게 되는 은희 역을 맡았다. 극 중 은희는 사랑도 인생도 순탄치 않은 길을 가게 되지만 시련 속에서 더욱 빛을 발하게 되는 외유내강형 인물이다.

경수진은 “혼자 주인공이라 생각하지 않는다. 모두가 주인공인 드라마로 봐주셨으면 한다”고 소감을 전했다.

생애 첫 주연을 맡게 된 배우 정민진도 “함께 연기하는 배우들이 모두 훌륭한 스승같다. 특히 너무 좋은 선배들과 긴 시간 호흡을 맞추면서 많은 걸 배울 수 있게 돼 너무 기쁘다”고 말했다.

정성효 KBS 드라마 EP는 “지금까지의 TV소설 중 가장 ‘TV소설다운’ 작품이 될 것이다. TV로 보는 소설이라는 타이틀 그대로, 예전의 TV소설이 그랬듯 소설책을 읽어 주는듯한 성우의 나레이션이 부분적으로 도입된다. 최근의 TV소설과는 다른 느낌을 전하게 될 것이다. 문학적 감수성도 보다 강조되지 않을까 싶다”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은희’는 살인사건의 피해가족, 가해가족, 그리고 누명을 뒤집어쓴 가족, 이들 세 가족과 그에 얽힌 이야기다. 6.25전쟁이라는 시대의 아픔만 없었더라도 죄 값을 치르려 했던 주인공 석구가 전쟁으로 기회를 놓치고, 평생을 죄책감에 시달리며 속죄하는 과정을 그린 드라마다.

‘은희’는 오는 24일 월요일 오전 9시, KBS 2TV를 통해 방송된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