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코 골다가 숨이 턱…수면무호흡증이 암발병률 높인다

폐쇄성수면무호흡증이 암발병률을 높일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워싱턴대학교 공중보건대학원 역학학부 아서 실라(Arthur Sillah) 박사팀은 ‘폐쇄성수면무호흡증과 암 발병률’에 관한 연구논문을 국제 학술지 암원인&관리(Cancer Causes & Control)에 최근 게재했다.

연구팀에 따르면, 동물실험에 따라, 수면무호흡증의 생리적 영향이 암 위험에 기여할 수 있음을 시사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연구팀은 지역관리 데이터베이스를 활용, 2005~2014년 사이에 수면무호흡증으로 진단받은 성인 집단에 대한 역학 조사를 진행했다. 조사결과, 수면무호흡증 환자 34,402명 중 첫 번째로 암이 발병한 환자는 1,575명으로 파악됐다.

연구팀은 “일반 인구와 비교하여 암 발생률이 수면무호흡증 환자에서 유의하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며 “이러한 결과는 수면무호흡증으로 진단받은 사람들의 암 발병 증가를 암시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러나 이러한 결과는 당뇨병과 같은 측정되지 않은 혼동 요인을 주의해서 해석되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실제로 미국수면학회가 2017년에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미국 남성의 24%, 여성의 15%가 수면무호흡증을 앓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수면무호흡증 추적대상자 가운데 5%가 6년 내 암에 걸린 것으로 파악됐다.

대한수면의학회 보험이사 코슬립수면클리닉의 신홍범 대표원장은 수면무호흡증을 방치할 경우, 뇌혈관계 질환, 심혈관계 질환 등 합병증 겪을 수 있다고 지적했다. 코골이가 심화된 수면질환인 수면무호흡증은 잠은 자는 동안에 기도가 좁아지다 막히면서 수면을 멈추게 되는 질병이다.

신 원장은 “수면무호흡증을 치료하지 않으면, 심근경색, 심장마비, 심혈관계 질환으로 인해 사망위험이 높아질 수 있다”며 “부정맥 및 뇌졸중 위험율도 높아진다”면서, “폐쇄성수면무호흡증은 세계적인 표준치료 방법인 양압기 치료가 가장 안전한 방법으로 권고되고 있다. 코를 통해 공기를 불어넣음으로써 그 압력으로 기도의 폐쇄를 방지하는 양압기는 통증이나 부작용이 거의 없다”고 설명했다.

또한, 신 원장은 “양압기 치료는 의사의 정확한 진단 및 처방이 필요하므로 반드시 수면전문가와의 상담을 통해 양압기 처방을 받고 적응도를 높이는 것이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한편, 현재 수면무호흡증 치료를 위한 양압기 치료는 보험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2,113,000
    • +3.68%
    • 이더리움
    • 259,700
    • +7.18%
    • 리플
    • 348
    • +1.16%
    • 라이트코인
    • 89,450
    • +2.93%
    • 이오스
    • 4,654
    • +1.44%
    • 비트코인 캐시
    • 378,400
    • +2.97%
    • 스텔라루멘
    • 91.4
    • +0.55%
    • 트론
    • 20.5
    • +5.13%
    • 에이다
    • 71.9
    • +2.86%
    • 비트코인에스브이
    • 145,500
    • +3.78%
    • 모네로
    • 85,600
    • +4.9%
    • 대시
    • 116,900
    • +8.54%
    • 이더리움 클래식
    • 7,270
    • +2.54%
    • 84.1
    • +1.33%
    • 제트캐시
    • 66,250
    • +6.26%
    • 비체인
    • 5.59
    • +0.72%
    • 웨이브
    • 2,035
    • +2.78%
    • 베이직어텐션토큰
    • 228
    • +4.59%
    • 비트코인 골드
    • 13,650
    • +5.24%
    • 퀀텀
    • 2,798
    • +2.83%
    • 오미세고
    • 1,338
    • +3.16%
    • 체인링크
    • 2,184
    • +4.05%
    • 질리카
    • 12.3
    • +3.36%
    • 어거
    • 12,730
    • +3.2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