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AT&T CEO “화웨이의 5G는 협력이 아닌 독점”... 화웨이 장비 이용 국가들에 경고

스티븐슨 CEO “한 기업이 5G 네트워크 전체 담당하는 건 위험하다”

▲21일(현지시간) 미국 2위 이동통신업체 AT&T의 랜달 스티븐슨 회장 겸 최고경영자(CEO)가 폭스비즈니스네트워크에 출연해 인터뷰를 하고 있다. 뉴욕/AP뉴시스
▲21일(현지시간) 미국 2위 이동통신업체 AT&T의 랜달 스티븐슨 회장 겸 최고경영자(CEO)가 폭스비즈니스네트워크에 출연해 인터뷰를 하고 있다. 뉴욕/AP뉴시스
미국 2위 이동통신업체 AT&T의 랜달 스티븐슨 회장 겸 최고경영자(CEO)가 중국 최대 통신장비업체 화웨이테크놀로지의 시장점유율에 대한 경고를 날렸다.

스티븐슨 CEO는 27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핀테크아이디어페스티벌에 참석해 “ AT&T의 경우 미국 정부의 강력한 제재로 화웨이의 장비를 사용하지 않지만 유럽 시장에 대한 화웨이의 점유율은 막대하다”며 운을 뗐다.

스티븐슨 CEO는 “미국 정부가 우리와 버라이즌에 화웨이를 사용하지 말라고 한 점을 나는 이해한다”며 “국가 안보 차원에서 중국 기업이 미국 네트워크 전체를 파악하는 것을 우려하는 사람이 한둘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화웨이의 가장 큰 문제는 그들이 현지 다른 기업들과 정보처리를 상호 운용하지 않으며 협력이 아닌 독점을 한다는 것”이라며 “한 나라의 이동통신이라는 가장 중요한 인프라가 화웨이가 아니라더라도 하나의 중국 기업으로부터 지배당하는 게 어떤 기분인지 생각해보라”며 유럽 국가들에 경고했다.

스티븐슨 CEO는 유럽 내 화웨이 장비 이용에 대한 본인의 견해를 밝히지는 않았지만 “화웨이 장비에 의존하는 국가들은 화웨이가 자국 내 경쟁업체와 협력하도록 강요해야 한다”고 충고했다. 또한 조만간 상용화될 5G 인프라를 구축하지 않으면 자국 내 기업들이 글로벌 시장에서 경쟁하기 어려워질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다른 국가들이 5G 네트워크 구축에 있어 화웨이뿐만 아니라 노키아, 에릭슨, 삼성 등 매력적인 선택지가 충분히 많다는 것을 깨달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국가 5G 네트워크를 책임지는 제공업체가 한 곳에 국한되지 않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4,757,000
    • -1.73%
    • 이더리움
    • 383,100
    • -6.9%
    • 리플
    • 525
    • -9.32%
    • 라이트코인
    • 144,500
    • -11.78%
    • 이오스
    • 7,820
    • -10.98%
    • 비트코인 캐시
    • 536,500
    • -11.68%
    • 스텔라루멘
    • 158
    • -8.67%
    • 트론
    • 40
    • -9.29%
    • 에이다
    • 145
    • -7.05%
    • 비트코인에스브이
    • 241,800
    • -12.54%
    • 모네로
    • 115,600
    • -10.73%
    • 대시
    • 202,800
    • -7.77%
    • 이더리움 클래식
    • 10,080
    • -11.42%
    • 147
    • -10.36%
    • 제트캐시
    • 131,200
    • -7.86%
    • 비체인
    • 9.33
    • -10.28%
    • 웨이브
    • 2,880
    • -11.43%
    • 베이직어텐션토큰
    • 356
    • -7.77%
    • 비트코인 골드
    • 32,720
    • -13.16%
    • 퀀텀
    • 5,700
    • -14.86%
    • 오미세고
    • 3,189
    • -5.87%
    • 체인링크
    • 3,236
    • +28.31%
    • 질리카
    • 23.8
    • -9.84%
    • 어거
    • 27,600
    • -4.7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