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황하나 "집안사·상대男" 은밀한 뒷얘기…'버닝썬' 폭탄, 재계까지 덮치나

(출처=황하나 악플러 계정 캡처)
(출처=황하나 악플러 계정 캡처)

황하나가 루머에 시달리는 가운데 일각에서는 버닝썬 사태가 재계로 번지는 것 아니냐는 우려의 시선이 쏟아지고 있다.

황하나는 가수 박유천과 파혼해 유명세를 치렀다. 더욱이 유명 회사 창업주 일가로 잘 알려진 바다. 그런데 그에 대해 악의적인 내용의 글들을 게재하는 SNS 계정이 등장해 많은 이들의 주목을 받고 있다.

버닝썬과 황하나를 함께 언급한 이 의문의 악플러는 상세한 내용의 글들을 올리고 있다. 벌써 이 계정에 주목한 이가 4000명이 넘을 정도.

확인할 수 없는 루머들을 올리고 있는 이 악플러는 황하나의 집안부터 그가 만남을 가진 사람의 정체는 물론이고 문제의 버닝썬에서 어떤 행동을 하고 어떻게 살아왔는지를 밝히고 있다. 그 내용이 매우 상세하고 구체적이라 대중의 관심은 더욱 높은 상황. 그러던 중 지난 15일에는 논란이 일어난 연예인들과 찍은 사진까지 올라오면서 대중의 호기심을 자극했다.

다만 이 사람이 어떤 의도와 목적으로 황하나에 대한 글들을 올리고 있는 것인지는 알 수 없는 상황. 그간 여러 차례 자신의 심경과 상황들을 밝히고 전남친인 박유천에 관해서도 거리낌 없이 별 말 다해왔던 황하나는 정작 아무 대응도 내놓지 않고 있어 여론의 관심은 더욱 더 높아지고 있다.

한편 버닝썬 사태에 오너 일가인 황하나까지 언급되면서 이미 연예계를 휩쓸고 정치권을 겨냥한 버닝썬 사태가 재벌 3, 4세들 문제로까지 번지는 것 아니냐는 우려의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9,467,000
    • +0.04%
    • 이더리움
    • 294,700
    • -1.79%
    • 리플
    • 457
    • -1.29%
    • 라이트코인
    • 106,600
    • -0.92%
    • 이오스
    • 7,185
    • -1.1%
    • 비트코인 캐시
    • 484,600
    • -0.83%
    • 스텔라루멘
    • 161
    • -3.59%
    • 트론
    • 31.2
    • -1.88%
    • 에이다
    • 101
    • -1.94%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8,900
    • -2.13%
    • 모네로
    • 101,400
    • -3.15%
    • 대시
    • 191,800
    • -0.46%
    • 이더리움 클래식
    • 8,460
    • -0.99%
    • 96.9
    • -3.1%
    • 제트캐시
    • 85,900
    • -1.71%
    • 비체인
    • 8.89
    • -0.55%
    • 웨이브
    • 3,184
    • +3.54%
    • 베이직어텐션토큰
    • 430
    • -3.8%
    • 비트코인 골드
    • 27,130
    • +0.29%
    • 퀀텀
    • 3,489
    • -4.48%
    • 오미세고
    • 2,316
    • -5.58%
    • 체인링크
    • 1,453
    • -10.47%
    • 질리카
    • 24.4
    • -3.93%
    • 어거
    • 27,730
    • -2.9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