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증권사 바꾸면 50만원 드려요”…연초 ‘고객뺏기’ 경쟁 치열

연초부터 일부 증권사들이 경쟁사의 우수 고객을 유인하기 위해 현금 경품까지 제공하는 등 출혈 경쟁에 나서고 있다.

11일 금융투자 업계에 따르면 최근 미래에셋대우, 이베스트투자증권 등이 타 증권사 고객 중 주식을 대체 입고할 경우 최대 50만 원 규모의 현금을 제공하는 이벤트를 실시하고 있다.

미래에셋대우는 이달 말까지 해외주식 타사대체입고 이벤트를 진행 중이다.

1000만 원 이상 해외주식을 입고한 고객을 대상으로 진행되며 입고금액에 따라 최대 50만 원의 백화점 상품권을 제공한다.

이베스트투자증권도 최대 25만 원의 현금을 지급하는 ‘주식 옮기기(타사대체입고)’ 이벤트를 진행하고 있다.

증권사 간 경쟁이 치열해지면서 수수료 무료 이벤트만으로는 고객을 잡기 어려워진 증권사들이 현금 경품을 내걸고 고객 뺏기에 나서고 있다는 분석이다.

증권업계 한 관계자는 “지난해 증시가 좋지 않아 신규 고객 유치가 어려웠다”며 “특히 일정 규모 이상의 주식거래가 이뤄져야 증권사들도 수익을 낼수 있는데 신규 고객만으로 이를 보장받기는 어렵다”고 설명했다.

이어 “최소 1000만 원 이상의 주식거래를 하고 있는 타사의 고객을 빼오면 즉시 수익을 보장받을 수 있다”면서 “증권사 입장에서는 현금 경품을 제공해서라도 타사 고객을 유치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고객들도 증권사 간 서비스가 대동소이한 상황에서 이벤트를 통해 혜택을 받는 것이 유리하다고 판단하고 있다.

그러나 현금까지 제공하는 증권사들 간 고객 유치 경쟁이 다소 과도하다는 지적 역시 적지 않다.

금융당국에서도 이를 제재할 만한 방법은 없다면서도 “과도한 출혈 경쟁은 증권사들의 경쟁력을 악화시킬 수 있으며 이는 소비자들의 피해로도 이어질 수 있다”고 우려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2,632,000
    • +2.03%
    • 이더리움
    • 274,800
    • +5.61%
    • 리플
    • 396
    • +5.31%
    • 라이트코인
    • 121,600
    • +5.64%
    • 이오스
    • 5,155
    • +10.14%
    • 비트코인 캐시
    • 400,800
    • +12.58%
    • 스텔라루멘
    • 118
    • +5.35%
    • 트론
    • 33.1
    • +8.88%
    • 에이다
    • 96.6
    • +8.66%
    • 비트코인에스브이
    • 205,300
    • +29.2%
    • 모네로
    • 100,000
    • +4.16%
    • 대시
    • 157,200
    • +3.48%
    • 이더리움 클래식
    • 7,405
    • +6.31%
    • 107
    • +16.05%
    • 제트캐시
    • 103,400
    • +5.02%
    • 비체인
    • 7.82
    • +4.4%
    • 웨이브
    • 2,320
    • +2.79%
    • 베이직어텐션토큰
    • 311
    • +5.42%
    • 비트코인 골드
    • 29,980
    • +6.34%
    • 퀀텀
    • 3,993
    • +9.12%
    • 오미세고
    • 2,072
    • +14.53%
    • 체인링크
    • 4,448
    • +0.42%
    • 질리카
    • 17.9
    • +9.14%
    • 어거
    • 19,440
    • +7.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