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삼성전자 "공기청정기 '삼성 큐브' 알레르기 질환 개선에 도움"

▲삼성전자가 최근 국내 저명한 꽃가루 알레르기 분야 전문가인 한양대학교 의과대학           소아청소년과 오재원 주임교수 연구팀과 함께 '공기청정기가 알레르기 증상에 미치는           영향'에 관한 임상시험을 진행한 결과, 삼성전자 공기청정기 '삼성 큐브'가 아토피           피부염·알레르기 비염·천식 등 소아·청소년 알레르기 질환 호전에 효과가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한양대학교 의과대학 소아청소년과 오재원 주임교수와 '삼성 큐브'. (사진제공=삼성전자)
▲삼성전자가 최근 국내 저명한 꽃가루 알레르기 분야 전문가인 한양대학교 의과대학 소아청소년과 오재원 주임교수 연구팀과 함께 '공기청정기가 알레르기 증상에 미치는 영향'에 관한 임상시험을 진행한 결과, 삼성전자 공기청정기 '삼성 큐브'가 아토피 피부염·알레르기 비염·천식 등 소아·청소년 알레르기 질환 호전에 효과가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한양대학교 의과대학 소아청소년과 오재원 주임교수와 '삼성 큐브'. (사진제공=삼성전자)

삼성전자는 공기청정기 '삼성 큐브'가 아토피 피부염·알레르기 비염·천식 등 소아·청소년 알레르기 질환 호전에 효과가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고 13일 밝혔다.

삼성전자는 최근 국내 저명한 꽃가루 알레르기 분야 전문가인 오재원 한양대학교 의과대학 소아청소년과 주임교수 연구팀과 함께 '공기청정기가 알레르기 증상에 미치는 영향'에 관한 임상시험을 진행했다.

최근 미세먼지·초미세먼지 등 대기 오염이 심각해지고 기후 변화로 꽃가루 농도가 증가하면서 호흡기·알레르기 질환이 급증하고 있을 뿐만 아니라 관련 증상도 더욱 심해지고 있는 상황이기 때문이다.

이번 연구는 공기청정기의 사용이 실제 이러한 질환의 증상 완화에 효과가 있고 소비자들의 건강에 실질적으로 도움을 줄 수 있다는 점을 확인하기 위해 진행됐다.

이를 위해 삼성전자와 한양대 연구팀은 8주 동안 아토피 피부염·알레르기 비염·천식을 앓고 있는 15세 미만 소아·청소년 환자 39명의 주요 활동 공간에 사용 면적 90㎡의 '삼성 큐브'를 배치한 후, 제품을 사용할 때와 사용하지 않을 때의 증상을 비교했다.

시험 결과 '삼성 큐브'를 사용해 실내 공기를 정화했을 경우, 세 가지 질환의 환자 모두 증상이 호전됐다.

아토피 피부염 환자들의 경우, '삼성 큐브' 작동 시 아토피 피부염으로 인한 가려움이나 수면 장애 등 발현되는 증상을 평가하기 위한 중증도 지표인 'SCORAD(Score of Atopic Dermatitis)'의 평균 수치는 19.8로 제품 작동을 하지 않았을 때의 평균 수치인 23.8에 비해 15.2% 호전된 것으로 나타났다.

알레르기 비염 환자들 역시, '삼성 큐브'를 사용한 이후 콧물, 코막힘, 코가려움, 재채기 증세를 종합적으로 평가하는 'TNSS(Total Nasal Symptom Score)' 지수가 평균 4.1에서 2.9로 28.9% 감소했다. 기침·호흡곤란 등 기관지천식 증상을 나타내는 지수 'ASC(Asthma Symptom Checklist)'는 평균 2.1에서 1.0으로 50.8% 호전됐다.

'삼성 큐브'는 여과식 필터 내부의 극성(+,-)을 극대화해 0.3㎛(마이크로미터) 크기의 먼지를 99.999%까지 제거하는 '하이브리드 집진 필터'를 적용해 호흡기나 알레르기 질환을 유발하거나 악화시키는 원인인 꽃가루와 초미세먼지를 제거한다.

윤인철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공기청정연구센터 상무는 "한양대 연구팀과 진행한 이번 임상시험 결과는 '삼성 큐브'만의 독보적인 초순도 청정 시스템의 차별성을 입증한 것"이라며 "앞으로도 소비자들이 보다 쾌적한 실내 환경과 건강한 삶을 누릴 수 있도록 공기질에 대한 연구와 혁신 제품 개발을 지속하겠다"고 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4,490,000
    • -0.86%
    • 이더리움
    • 152,900
    • -1.92%
    • 리플
    • 349
    • -1.69%
    • 라이트코인
    • 65,850
    • -2.08%
    • 이오스
    • 4,044
    • -2.6%
    • 비트코인 캐시
    • 171,500
    • -3.48%
    • 스텔라루멘
    • 118
    • -3.27%
    • 트론
    • 25.1
    • -1.56%
    • 에이다
    • 61.4
    • +2.33%
    • 비트코인에스브이
    • 73,600
    • -0.4%
    • 모네로
    • 58,800
    • -2.4%
    • 대시
    • 101,600
    • -1.45%
    • 이더리움 클래식
    • 5,465
    • +3.6%
    • 54.8
    • -2.31%
    • 제트캐시
    • 61,800
    • -4.03%
    • 비체인
    • 6.49
    • +3.34%
    • 웨이브
    • 3,085
    • -0.8%
    • 베이직어텐션토큰
    • 221
    • +0.45%
    • 비트코인 골드
    • 14,560
    • -2.21%
    • 퀀텀
    • 2,778
    • -1.41%
    • 오미세고
    • 1,744
    • -1.52%
    • 체인링크
    • 508
    • -5.22%
    • 질리카
    • 20.8
    • -1.88%
    • 어거
    • 16,110
    • -3.0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