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잘 됐다 싶었는데…현대重 임단협 또 진통 '문구 삭제·수정 말썽'

지난해 말 임금 및 단체협약 잠정합의안을 마련한 현대중공업 노사가 또 다시 진통을 겪고 있다. 합의안 문구 삭제·수정 과정에서 발생한 문제가 걸림돌로 작용한 것이다.

현대중공업 노조는 4일 "사측이 잠정합의안 내 문구 삭제와 수정을 거부하면 잠정합의안을 전면 폐기하겠다"고 밝혔다.

노조가 문제 제기한 문구는 잠정합의안 간사회의록 2번 문항 '노동조합은 사업 분할, 지주사 전환, 오일뱅크 사업 운영 등에 대한 문제를 제기하지 않는다'는 부분이다.

노조는 이런 내용을 담은 잠정합의안에 서명했지만, 이후 내부 반대 의견이 제기되자 사측에 삭제·수정을 요구항 상태다. 노조 측은 "해당 문구를 삭제·수정한 뒤 잠정합의안 찬반투표를 진행하겠다"는 입장이다.

이에 지난해 12월 27일 잠정합의안이 도출됐음에도 일주일이 넘도록 조합원 찬반투표 일정을 잡지 못한 상황이다. 심지어 노조 내부에선 현 집행부 책임을 물어 총사퇴 요구까지 나오고 있다.

노사가 마련한 잠정합의안은 △기본급 동결(호봉승급분 2만3000원 인상) △수주 목표 달성 격려금 100%+150만원 지급 △2019년 흑자 달성을 위한 격려금 150만원 지급 △통상임금 범위 현 700%에서 800%로 확대 △올해 말까지 유휴인력 등에 대한 고용 보장 등을 담고 있다.

결국 지난해 연내 타결을 목표로 잠정합의안을 마련했으나, 투표 일정이 해를 넘기면서 2016년부터 3년 간 진통이 지속되고 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