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이투데이 말투데이] 경황망조(驚惶罔措)/정부실패(government failure)

조성권 국민대 객원교수

☆ 밀턴 프리드먼 명언

“입만 열면 개혁을 부르짖는 사람들은 남들의 이익을 빙자해 자신의 영달만을 추구하는 사람들이므로, 그러한 사람들이 정부를 좌우하게 되면 평상인의 경제적 복지는 줄어든다.”

자유주의 시장경제 옹호자. 케인스와 더불어 20세기에 가장 큰 영향을 준 미국의 경제학자로, 케인스와 반대 입장에 있었기 때문에 정부의 재정정책을 반대했다. 1976년 노벨경제학상을 수상한 그는 2006년 오늘 사망했다.

☆ 경황망조(驚惶罔措)

놀라고 두려워하여 어리둥절하며 허둥지둥 어찌할 바를 모름.

창황망조(蒼黃罔措), 창황망극(蒼黃罔極), 당황망조(唐慌罔措), 망지소조(罔知所措)도 같은 뜻.

☆ 정부실패(政府失敗, government failure)

시장에 대한 정부의 개입이 자원의 최적 배분 등 본래 의도한 결과를 가져오지 못하거나 기존 상태를 오히려 더 악화시키는 경우를 말한다. 원인은 세금·헌금 등으로 인한 비용과 수입의 분리, 권력과 특혜로 인한 분배적 불공평 등을 들 수 있다.

☆ 경기 불황기 신조어

· 장미족 : 장기 미취업자

· 고공족 : 고시족과 공무원 준비생을 의미하는 공시족의 합성어

· 공시커플 : 장기간 공무원 시험을 준비하면서 맺어진 커플

· 삼일절 : 31세까지 취업 못하면 취업 길 막힌다.

· 토폐인 : 토익이 만병통치약인 줄 알고 토익만 공부했다가 취업도 못하고 폐인이 된 족속

· A매치 데이 : 금융감독원, 한국은행 등 가장 높은 급여와 복리후생, 가장 높은 정년을 보장하는 국책은행들의 입사시험이 겹친 날

· 3대 입시 클러스터 : 고교 때는 대치동 입시학원가, 대학 시절에는 신림동 고시촌, 졸업 뒤엔 노량진 공무원 학원가

· 십장생 : 10대도 장차 백수가 될 것을 생각해야 한다.

☆ 한자가 변한 순우리말/불가사리

불가살(不可殺)이 변한 말이다. 아무리 해도 죽일 수 없는 사람이나 사물이라는 뜻.

☆ 유머/술버릇 고치는 법

매일 술 취해 늦게 귀가하는 남편의 술버릇을 고친 부인이 동창회에서 화제가 됐다. 친구들이 앞다퉈 방법을 물었다.

“간단해. 문 열어주며 ‘길동 씨야?’ 하면 돼.”

“그게 뭐?”

“우리 남편 이름은 철수거든.”

채집/정리:조성권 국민대 경영대학원 객원교수, 멋있는 삶 연구소장

조성권 국민대 경영대학원 객원교수, 멋있는 삶 연구소장 opinion@etoday.co.kr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9,410,000
    • -0.74%
    • 이더리움
    • 293,300
    • -2.2%
    • 리플
    • 455
    • -1.93%
    • 라이트코인
    • 106,200
    • -1.3%
    • 이오스
    • 7,165
    • -1.24%
    • 비트코인 캐시
    • 480,700
    • -1.97%
    • 스텔라루멘
    • 161
    • -2.42%
    • 트론
    • 31.1
    • -2.5%
    • 에이다
    • 102
    • -0.97%
    • 비트코인에스브이
    • 120,000
    • -0.9%
    • 모네로
    • 99,450
    • -3.91%
    • 대시
    • 191,800
    • -0.2%
    • 이더리움 클래식
    • 8,380
    • -1.81%
    • 96.9
    • -3.1%
    • 제트캐시
    • 85,550
    • -1.77%
    • 비체인
    • 8.89
    • -0.55%
    • 웨이브
    • 3,190
    • +4.41%
    • 베이직어텐션토큰
    • 430
    • -3.8%
    • 비트코인 골드
    • 27,250
    • +0%
    • 퀀텀
    • 3,495
    • -4.84%
    • 오미세고
    • 2,310
    • -4.93%
    • 체인링크
    • 1,453
    • -9.86%
    • 질리카
    • 24.3
    • -3.95%
    • 어거
    • 27,730
    • -2.6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