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장위뉴타운 ‘막내’ 3구역, 조합 설립 임박…‘훈풍’ 솔솔

▲장위3구역 주택재개발사업 조감도(사진=장위3구역 주택재개발 주택조합설립 추진위)
▲장위3구역 주택재개발사업 조감도(사진=장위3구역 주택재개발 주택조합설립 추진위)

서울 장위뉴타운이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8일 정비업계에 따르면 장위3구역 재개발조합설립추진위가 조합설립 총회를 23일 개최한다. 이날 총회서 조합장, 감사, 이사 등 조합 임원이 선출될 예정이다.

장위3구역은 2004년 조합설립 추진위를 구성하고 2006년 재정비촉진지구로 지정됐다.

3구역 인근의 한 중개업소 대표는 “올해 6월께 토지 소유주의 동의 비중이 75%를 넘어서면서 조합을 설립할 수 있게 됐다”며 “이때를 기점으로 집값이 많이 올라 3.3㎡당 1500~1600만 원 수준으로 거래된다”고 설명했다.

장위3구역 재개발은 서울 성북구 장위동 305번지 일대 6만6011㎡ 부지에 지하 2층~지상 29층, 1078가구 규모의 아파트를 짓는 사업이다.

사업 수주에는 대명건설과 삼성물산이 관심을 보이는 것으로 알려졌다. 대명건설의 경우 사업 부지의 3분의 1 이상을 직접 보유해 사업 수주 가능성이 크게 점쳐진다. 장위뉴타운에 ‘래미안’ 단지를 두 곳 공급한 삼성물산은 오래전부터 3구역 수주에 공들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시가 장위뉴타운 정비구역들을 지정 해제하면서 ‘반쪽짜리 뉴타운’이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지만 개발 소식은 이어진다.

앞서 지난달 10일 장위뉴타운 내 가장 큰 규모인 장위14구역(2294가구)이 정비구역 해제 조합원 투표를 거쳤음에도 재개발 사업을 유지했다. 2016년부터 주민 3분의 1 이상만 정비구역 해제를 요청하면 주민투표를 통해 과반이 재개발에 반대할 경우 사업이 무산되도록 제도를 바꾼 이후 살아남은 첫 사례다.

장위뉴타운은 2014년에 12·13구역, 지난해 3월 8·9·11구역, 올해 5월 15구역이 지정 해제된 바 있다. 15개 구역 중 8곳만 사업을 진행하는 상태이며 장위3구역만 조합 설립 전 단계로 사업 진행이 가장 늦은 편이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