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GS그룹, 태국서 사장단 회의…"동남아 시장 확대 교두보 삼을 것"

(사진 제공=GS그룹)
(사진 제공=GS그룹)

"신남방 경제허브 국가로 도약하고 있는 태국은 GS가 아세안 시장으로 진출을 확대해 가는데 중요한 전략적 요충지로서의 가치가 매우 크다."

GS그룹이 태국에서 해외 사장단회의를 열고 동남아 시장 진출 확대방안 등 해외 사업 전략을 점검했다.

GS그룹은 17일부터 이틀간 태국 방콕에서 허창수 GS 회장 주재로 사장단회의를 개최했다고 18일 밝혔다. GS그룹은 지난 2011년 중국을 시작으로 싱가포르, 인도네시아, 베트남, 인도 등 주목할 만한 성장이 기대되는 시장을 보유한 국가에서 사장단회의를 개최해 오고 있는데 올해는 아세안 핵심 국가인 태국을 주목했다.

허 회장은 "신남방 경제허브 국가로 도약하고 있는 태국은 지난해 경제성장률 3.9%를 기록한데 이어 올해에도 4%대의 경제 성장이 기대되는 등 성장 잠재력이 크다"며 "GS가 아세안 시장으로 진출을 확대해 나가는데 중요한 전략적 요충지"라고 강조했다.

그는 "특히 태국은 최근 ‘타일랜드 4.0’경제개발정책을 통해 제조업 중심의 산업에서 벗어나 디지털, 플랜트, 건설 등 다양한 산업으로 확장을 추진하고 있다"며 "GS가 그 동안 태국에서 쌓은 경험과 기술력을 발판 삼아 과감한 기업가 정신으로 동남아 시장 확대에 박차를 가해 더 큰 성장의 기회를 모색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무엇보다 태국은 말레이시아와 캄보디아, 미얀마, 라오스 등과의 접경지역인 동부 3개 주에 걸친 동부경제회랑(EEC:East Economic Corridor) 개발을 통해 대규모 인프라 투자와 연결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해외 투자자들에게 큰 관심을 받고 있다고 허 회장은 설명했다.

이에 GS 사장단은 전문가의 강연을 통해 태국에 진출한 한국 기업의 진출 사례와 태국 경제에 대한 폭넓은 이해와 시사점을 공유하고 GS 계열사들의 태국을 비롯한 동남아 시장 진출 확대 방안 등 해외 사업전략에 대해 심도 있게 논의했다.

이번 회의를 통해 GS 사장단은 태국은 인도차이나 5개국의 바트화 경제권 핵심국가로서, 자체 내수시장의 성장 잠재력과 국가 경쟁력이 크다는 점과 태국 정부가 동부경제회랑 개발 등 대단위 인프라 확충에 적극 나서고 있어 글로벌 기업들의 시장진출이 확대되고 있다는 사실에 주목했다.

특히, 에너지분야 중 발전부문에서 민간 참여를 허용하는 개방정책으로 건설과 플랜트 산업 등에서 사업 참여 기회가 커질 것으로 예측되는 만큼 에너지, 건설, 유통을 주력으로 하는 GS가 글로벌 기업으로 위상을 키워 나가는데 태국이 매우 중요한 시장이라는데 인식을 같이 했다.

이미 GS는 계열사 별로 다양한 분야에서 태국과 동남아시장에 진출해 비즈니스 기회 확대를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고 있다.

GS칼텍스는 동남아 시장을 글로벌 도약 거점으로 육성하기 위해 1983년 싱가포르에 진출해1995년 10월 싱가포르 지사를 법인으로 전환했고 원유 구매 및 제품 수출입 전진 기지 역할을 하고 있다.

GS건설은 태국을 비롯한 동남아 시장에 관심을 갖고 꾸준히 사업을 진행해 왔으며 미래 성장을 위해 수주 다변화의 거점 지역으로 키워 나가고 있다.

GS글로벌은 태국 방콕 지사를 비롯해 동남아, 중동, 유럽, 북미 등 총 17개국 28개 글로벌 네트워크를 보유하다. GS글로벌의 방콕지사는 한국산 철강, 석유화학 제품의 수출뿐만 아니라, 태국산 기계설비와 친환경 발전연료인 우드펠릿 수입 등 무역 사업을 확대하고 있다.

한편, 이번 사장단회의에는 허창수 회장을 비롯하여 허진수 GS칼텍스 회장, 허명수 GS건설 부회장, 허태수 GS홈쇼핑 부회장, 하영봉 GS에너지 부회장, 정택근 ㈜GS 부회장, 손영기 GS E&R 부회장, 임병용 GS건설 사장, 허연수 GS리테일 사장 등 주요 계열사 CEO들이 참석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