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유도신문? 유도심문?’ 올바른 맞춤법은?

취업포털 인크루트가 9일 572돌 한글날을 맞아 올바른 사용현황을 살펴보았다. 회원 275명을 대상으로 유사한 2가지 문장에서 옳은 표현- 맞춤법과 띄어쓰기를 찾아내는 8가지 문항을 통해 정오(正誤)를 가리게 한 것.

그 결과, 과반수가 정답을 꼽아 낸 문제는 8문항 중 단 3문항. 38%에 그치는 정답률을 보였다.

가장 많은 오답을 보인 단어는 '유도신문'과 '유도심문'이 꼽혔다. '유도심문'이 옳은 표현이라고 생각하는 응답자는 무려 77%에 달했으며, ‘유도신문’이라는 정답을 맞힌 응답자는 23%에 불과했다.

'어디에다 대고'를 의미하는 '어따 대고'와 '얻다 대고'도 오용을 유발하는 주요 표현 중 하나로, 해당 질문에 대한 오답률은 72%로 나타났다. 국립국어원에 따르면 '어디에다'는 '얻다'로 줄여 표현하므로, '어따 대고'는 '얻다 대고'의 잘못된 표기다.

맞춤법 퀴즈와는 별도로, 평소 자기소개서나 직장 내 보고서 작성 등에 있어 '맞춤법'이나 '띄어쓰기'에 얼마나 신경을 쓰는지 물었다.

'아주 신경 쓰는 편'이라고 답한 응답자가 67%로 가장 많았고, '약간 신경 쓴다'는 의견도 29%로 그 뒤를 이었다.

'신경 쓰지 않는 편('별로 신경 쓰지 않는다', '전혀 신경 쓰지 않는다')'이라고 답한 응답자는 4%에 그쳤다. 앞선 맞춤법 퀴즈의 정답률을 고려한다면, 맞춤법에 아주 신경 쓴다는 답변에 비해 실제 실력은 기대치를 밑도는 것.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문화유산이자 자랑스러운 글자 ‘한글’. 매년 각계각층에서 한글의 우수성과 바른말의 중요성을 설파하고 있지만, 현실에서는 외국어 오남용, 넘쳐나는 비속어 및 은어 등의 한글파괴 현상 또한 심각한 수준이다.

또한, 구직서류에서 맞춤법 오기와 오탈자 등은 감점요인이기도 하다. 이에 인크루트는 취업준비생뿐만 아니라 모든 방문자가 사용할 수 있도록 ‘인크루트 퍼펙트 맞춤법검사기’를 서비스 중이다. 누구나 무료로 이용할 수 있으며 오타 검수와 수정은 물론 글자수 세기 기능도 자동으로 제공된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