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라디오스타’ 조인성, 고장환 번호 누출 사건 언급 “나도 마음의 상처 컸다”

(출처=MBC '라디오스타' 방송캡처)
(출처=MBC '라디오스타' 방송캡처)

배우 조인성이 과거 고장환이 자신의 번호를 누출한 사건을 언급했다.

12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서는 영화 ‘안시성’의 출연 배우 조인성, 배성우, 박병은, 남주혁이 출연해 자리를 빛냈다.

앞서 개그맨 고장환은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카드사 직원에게 조인성의 전화번호를 알려준 적이 있다며 사과했다.

이에 조인성은 “그 후로 통화는 못 했다. 그때 저도 마음의 상처가 컸다”라며 “카드사 직원에게 누가 내 번호를 알려줬냐고 묻는데 안 알려주더라. 그게 더 화가 났다. 계속 추궁하니 고장환 이름이 나왔다”라고 당시를 회상했다.

이어 조인성은 “고장환에게 전화해서 왜 그랬냐고 물었다. 너랑 나랑 그런 사이였냐고 했다”라며 “이미 지나간 사건이다. 눈탱이 만큼은 아니지만 마음에 상처가 조금 남았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조인성은 “번호는 이미 바꿨다. 장환아, 신발 살 일 있으면 전화하겠다”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한은수 객원기자 online@etoday.co.kr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