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지구 온난화로 여름 일수 19일 늘고…겨울 18일 줄어

산업화에 따른 지구 온난화로 우리나라 연평균 기온이 꾸준히 상승해 여름은 길어지고 겨울은 짧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국립기상과학원의 '한반도 100년의 기후변화' 자료에 따르면 1912년부터 지난해까지 106년 동안 우리나라 연평균 기온은 10년당 0.18도 폭으로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분석 기간 최근 30년(1988∼2017년)의 연평균 기온은 14.0도로 과거 첫 30년(1912∼1941년)의 12.6도보다 1.4도나 높았다.

지난 106년 동안 계절별 기온 상승 폭은 겨울, 봄, 가을, 여름 순으로 컸다. 10년당 기온 상승은 겨울이 0.25도, 봄 0.24도, 가을 0.16도, 여름 0.08도다.

변영화 국립기상과학원 기후연구과장은 "산업화 이후 전 지구적으로 온난화가 명백하게 진행되고 있다"며 "인간 활동으로 온실가스 농도가 증가해 발생하는 기후변화에 따라 폭염 등의 발생 빈도가 증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번 조사 대상 기간에 포함되지는 않았지만, 올해 우리나라에 나타난 기록적인 불볕더위도 근본적으로는 이런 지구 온난화와 연관이 있다.

우리나라의 최근 30년 계절 시작일은 과거 첫 30년과 비교해 봄은 13일, 여름은 10일 빨라지고 가을은 9일, 겨울은 5일 늦어졌다.

해당 기간 1년 중 여름은 98일에서 117일로 19일 길어졌지만, 겨울은 109일에서 91일로 18일 짧아졌다. 봄은 3일 늘고 가을은 4일 줄었다.

흔히 여름이 길어지면서 봄도 짧아졌다고 느끼는 경우가 많지만, 과거 같으면 겨울이었을 날들이 봄에 포함되면서 일수가 늘어난 것으로 해석된다.

고온 극한 현상 일수는 늘고 저온 극한 현상 일수는 줄었다.

그 예로 최근 30년간 연평균 폭염 일수는 9.7일로 과거 첫 30년간 연평균 9.3일보다 0.4일 늘었다. 같은 기간 열대야 일수는 10.6일로 3.6일보다 7.0일이나 증가했다.

반면, 최근 30년간 연평균 서리 일수는 69.4일로 과거 첫 30년간 연평균 95.1일보다 25.7일, 결빙 일수는 7.9일로 15.8일보다 7.9일 줄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