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아딜 라미' 파멜라 앤더슨, 프랑스 벨기에 관중석 포착…'18살 연상연하 커플의 사랑 신호'

(출처=AP/연합뉴스, 아딜 라미 인스타그램)
(출처=AP/연합뉴스, 아딜 라미 인스타그램)

프랑스 축구 대표팀 아딜 라미와 할리우드 섹시 스타 파멜라 앤더슨이 러시아 월드컵에서도 애정을 뽐냈다.

프랑스는 11일(한국시각) 상트페테르부르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벨기에와의 준결승전에서 후반 6분에 터진 사무엘 움티티의 결승 헤딩골에 힘입어 1-0 승리했다.

이로써 프랑스는 1998년 자국에서 열린 월드컵 우승 이후 20년 만에 통산 두 번째 월드컵 우승을 노리게 됐다.

특히 프랑스 대표팀 수비수 아딜 라미는 맏형답게 팀원들을 이끌었고, 움티티가 선제골을 기록하자 기쁨에 찬 표정을 보였다.

이때 관중석에서는 아딜 라미의 여자친구 파멜라 앤더슨이 포착되기도 했다.

파멜라 앤더슨은 환호하는 아딜 라미를 향해 박수와 사랑스러운 눈빛을 보내며 애정을 뽐냈고, 50대라는 나이가 무색할 만큼 군살 없는 몸매로 시선을 붙잡았다.

한편 1967년생인 파멜라 앤더슨과 1985년생인 아딜 라미는 18살 연상연하 커플이다.

파멜라 앤더슨은 성인 잡지 플레이보이 커버 모델로 이름을 알린 뒤 연예계 데뷔했으며, 앞서 그룹 모틀리 크루의 드러머 토미 리, 가수 키드 록과 잇따라 파경 소식을 전해 팬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최근 영화 제작자 겸 포커 선수 릭 살로몬과 이혼한 뒤, 아딜 라미와 지난해부터 열애 중이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

장 준비중 / 20분 지연
장시작 20분 이후 서비스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