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김흥국 성폭행 의혹 "'미투 운동' 남의 일인 줄…女와 호텔에 간 사실 없다"

가수 김흥국이 성폭행 의혹에 휩싸인 것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지난 14일 30대 여성 A씨는 MBN과의 인터뷰를 통해 김흥국 성폭행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대해 김흥국은 이날 이데일리 스타in과의 인터뷰를 통해 "성폭행은 가당치도 않다"라며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김흥국은 "2년 전쯤 아는 지인(동생)이 '형님의 오랜 팬이 두 분 계시는데, 형님을 꼭 만나 뵙고 싶어 한다. 혹시 시간 좀 내주실 수 있느냐'고 하기에, '남-여 단둘의 만남'도 아니고 지인들과 함께 편하게 만나는 자리라 수락했다"라며 "사람들은 멀리서 봐도 내가 김흥국임을 안다. 게다가 유부남인 사실을 아는데, 어떻게 여자분과 함께 호텔을 가겠나"라고 반박했다.

이어 "'미투 운동'은 남의 일인 줄만 알았는데 참담하고 황당한 마음이다. 여성분이 도대체 왜 이런 주장을 하는지 알 수 없다"라고 말했다.

김흥국은 이번 사건에 대해 강경대응하겠다는 입장도 전했다.

한편 14일 MBN 보도에 따르면 30대 여성 A씨는 지난 2016년 보험설계사로 일하면서 김흥국을 알게 됐다. A씨는 지인들과의 식사 자리에서 술을 많이 마시고 만취했고, 정신을 잃은 뒤 일어나보니 알몸 상태로 김흥국 옆에 누워 있었다고 주장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