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유아인에 ‘경조증’ 진단한 의사, 학회서 퇴출 가능성…유아인 측도 ‘징계 요청’

▲유아인
▲유아인

배우 유아인에 ‘경조증’이 의심된다는 글을 남긴 김현철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가 소속 의학회에서 제명될 가능성이 제기됐다.

12일 대한신경정신의학회 측은 “특정인을 지목해 질환이 있는 것처럼 말해 물의를 빚은 김 전문의에 대해 징계 절차가 논의 중”이라며 “이르면 다음 주에 징계를 확정할 예정이고 결정이 나진 않았지만 제명까지 염두에 둔 중징계를 검토 중”이라고 전했다.

김 전문의는 지난해 11월 말 유아인과 네티즌의 SNS 설전을 두고 ‘급성 경조증’ 가능성을 지적하며 “이론상 내년 2월이 가장 위험하다”라고 밝혀 논란이 됐다. 경조증은 가벼운 정도의 조증을 말한다.

이에 대한정신건강의학과 봉직의협회는 공식 입장을 통해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는 진료 특성상 면밀한 관찰과 충분한 면담을 하지 아니하고 정신과적 진단을 함부로 내리지 않는다”라며 “이는 정신과전문의의 기본적인 윤리이며 원칙이다. 윤리규정에 따라 조치해달라”라고 공식 징계를 요구했다.

또한 학회 관계자에 따르면 유아인의 소속사 측에서도 징계를 요청하는 공문을 보내온 것으로 알려졌다.

논란이 깊어지자 김 전문의는 “어떤 처벌도 달게 받겠다. 너무도 송구하며 모든 책임을 지겠다”라고 사과했다.

한은수 객원기자 online@etoday.co.kr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