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 코스피 2,479.00
    ▼ 5.37 -0.22%
    코스닥 669.03
    ▼ 1.48 -0.22%

정우택, 靑 ‘세월호 보고조작 문건’ 발표에 “국감 물타기”…반발

[이투데이 정용욱 기자]

▲자유한국당 정우택 원내대표가 1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 대책회의에서 전날 청와대에서 발표한 세월호 문건 관련 발언을 하고 있다.
▲자유한국당 정우택 원내대표가 1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 대책회의에서 전날 청와대에서 발표한 세월호 문건 관련 발언을 하고 있다.

자유한국당 정우택 원내대표는 13일 청와대가 전날 세월호 최초 보고시점 조작 의혹 문건을 발표한 데 대해 “물타기 의도로 국감을 방해하려는 정치공작의 행태”라고 비난했다.

정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감대책회의에서 이같이 말하고 “박근혜 전 대통령 구속 연장 결정 하루 전에 이런 작태는 국민과 사법부에 ‘구속 연장’하라는 강한 압박‘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청와대의 거듭된 ‘캐비닛 문건’ 공개도 비판했다. 정 원내대표는 “전임정권의 문건이 발견됐다면, 내부검토를 거쳐 국가기록원에 실무이관하면 된다”며 “검증이 안 된 문건을 갖고 청와대 비서실장이 생중계까지 하는 것은 정치보복적 목적을 갖고 벌인 일이라고 볼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또 그는 “임종석 비서실장이 ‘참담한 국정농단’이라는 식의 정제되지 않은 개인의견을 얘기하는 것도 대단히 부적절하다”며 “청와대 비서실장이 정치공작의 한복판에 뛰어드는 일을 본 적 없다”고 말해 불쾌감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정 원내대표는 “청와대의 많은 문건 중에서 자신들의 정치 의도에 맞는 문건만 편집·취사선택 했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며 “국회 차원에서 현장조사를 추진하겠다”고 경고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