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정글의 법칙’ 유이, 강남에게 한국어 굴욕 당해… “한국말은 쉽게” 훈수

[이투데이 임성엽 기자]

(출처= SBS)
(출처= SBS)

'정글의 법칙' 유이가 강남에게 한국어와 관련해 당황하는 모습을 보였다.

유이는 지난 19일 첫 방송된 SBS '정글의 법칙 와일드 뉴질랜드' 편에 출연해 예능감을 과시했다.

이날 유이는 생존 첫날 미국 국적의 갓세븐 마크, 일본인 강남과 함께하며 묘한 광경을 바라봤다. '뾰족하다'의 뜻을 마크가 이해하지 못했던 것이다.

유이가 "뾰족하다"라는 단어를 사용하자, 마크는 "그게 무슨 뜻이냐"고 질문했다. 이를 들은 유이는 뜻을 설명하러 애를 썼지만 적절한 단어가 생각나지 않아 말이 꼬이는 모습을 보였다.

이를 보던 강남은 마크에게 한국말로 '뾰족하다'의 뜻을 간단하고 쉽게 알려줬다. 그러면서 강남은 "한국말은 쉽게"라고 말하며 유이에게 훈수했다.

한편 SBS '정글의 법칙'은 매주 금요일 오후 10시 방송 중이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본 당신이 좋아할 만 한 기사

이 기사를 본 당신이 좋아할 만 한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