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복면가왕’ 줄리엣의 정체는 임예진…가사 실수에 깜놀 “4개월 연습했는데 죄송하다”

▲'복면가왕' 줄리엣의 정체는 임예진(출처=‘일밤-복면가왕’방송캡처)
▲'복면가왕' 줄리엣의 정체는 임예진(출처=‘일밤-복면가왕’방송캡처)

‘줄리엣’의 정체가 중견 배우 임예진으로 밝혀져 놀라움을 안겼다.

19일 방송된 MBC ‘일밤-복면가왕’에서는 50대 가왕 자리를 놓고 8인의 복면 가수들의 치열한 대열이 펼쳐졌다.

이날 1라운드 마지막 대결에 오른 복면 가수 ‘줄리엣’과 ‘진주 소녀’는 이문제의 ‘난 아직 모르잖아요’를 선곡, 감미로운 듀엣 무대를 선보였다.

두 사람의 무대를 본 연예인 판정단은 무대 중 ‘줄리엣’의 가사 실수에 “배우분들도 많이 나오시니 너무 당황하지 말라”며 “노래하시는 분은 아닌 것 같다. 지난번에 나온 조혜련 씨와 박빙이다”고 평가했다.

이번 대결의 승리는 80표를 얻은 ‘진주 소녀’에게 돌아갔고 아쉽게 탈락한 ‘줄리엣’의 정체는 데뷔 44년 차 배우 임예진으로 밝혀져 모두를 놀라게 했다.

임예진은 “정말 죄송하다. 연습하면 된다고 했는데 4개월 연습했는데 안됐다”며 “가족들이 안 믿더라. ‘복면가왕’ 나간다고 하니 거긴 안된다고 말렸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한편 이날 ‘복면가왕’에는 악동뮤지션의 이찬혁, 전 농구선수 김승현, 슈퍼주니어 신동이 출연해 무대를 빛냈다.

한은수 객원기자 online@etoday.co.kr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