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유아인, 지난해 돌연 삭발한 이유는 '심경변화-치료때문?'

[이투데이 유정선 기자]

(출처=유아인 인스타그램)
(출처=유아인 인스타그램)

군 입대를 앞둔 유아인(32)이 골종양 투병 중이라는 소식이 전해진 가운데, 지난해 돌연 헤어스타일을 삭발한 이유를 두고 온갖 추측이 나돌고 있다.

지난 15일 오후 유아인 소속사 UAA 측은 "유아인이 골종양 투병 중인 것이 맞다"라며, 군 입대에 대해서는 "재검 날짜를 기다리고 있다"라고 밝혔다.

유아인은 지난해 12월, 3차 재검 판정을 받았으며 잇따른 재검 소식에 '병역 기피 논란'에 휩싸인 바 있다. 당시 소속사는 재검 요인에 대해 2013년 영화 '깡철이' 촬영 당시 입은 어깨 근육 파열 부상이라고 밝혔다.

그런 가운데 그가 지난해 11월 열린 '청룡영화제'에 삭발한 모습으로 등장한 배경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당시 유아인의 삭발 이유를 두고 현 시국에 대한 저항, 군 입대 준비, 작품 배역 때문이라는 등 다양한 의견이 나왔지만, 유아인은 "심경 변화 때문"이라고 말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또한 일부에서는 유아인이 2015년 골종양 진단을 받은 뒤, 병에 관한 구체적인 진단이나 치료 등을 위해 삭발한 것이 아니냐는 추측이 일기도 했다.

한편 골종양은 뼈나 연골 등에 종양이 생기는 증상이다. 진단 당시 전이의 유무가 가장 중요하게 예후를 결정 짓는 요소다. 치료 방법으로는 수술, 항암 약물 치료, 방사선 치료 등이 있으며, 발병 원인은 아직까지 정확히 밝혀진것이 없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