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푸른 바다의 전설' 전지현, 이지훈에 "성동일과 무슨 사이냐" 추긍

[이투데이 안현희 객원기자]

(출처=SBS '푸른 바다의 전설' 방송 캡처)
(출처=SBS '푸른 바다의 전설' 방송 캡처)

'푸른 바다의 전설' 전지현이 이지훈에게 성동일의 존재를 추긍했다.

11일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푸른 바다의 전설'에서는 심청(전지현 분)이 허치현(이지훈 분)에게 마대영의 존재를 묻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심청은 허치현에 먼저 만나길 권했다. 심청은 그와 식사를 나누며 조심스럽게 "그런데 지훈씨랑 지훈 씨 어머니랑 마대영이랑 무슨 사이에요?"라고 직접적으로 물었다.

허치현은 당황한 표정으로 "그건 왜 묻는거에요"라고 반문했고, 심청은 "만약 관련된 사람이면 도움 좀 받고 싶어서요. 그 사람때문에 힘든 일이 생기고 있어요"라고 말했다.

이에 허치현은 "그건 들어줄 수 없어요"라고 단호한 입장을 전하며 "저와 어머니는 마대영과 아무 관계가 없어요"라고 부인했다.

그러자 그 식당에는 마대영이 다른 식탁에 앉아 식사중이었고, 심청과 허치현과의 대화를 모두 듣고 있던 것. 뒤이어 마대영은 심청의 뒤를 쫒아가 주차장에서 마주쳤다. 마대영은 망치로 스프링쿨러를 쳤고, 물이 흘러나오게 해 심청이 인어로 변신하는 모습을 유도했지만 심청은 이를 피해 건물로 들어갔다.

안현희 객원기자 online@etoday.co.kr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본 당신이 좋아할 만 한 기사

이 기사를 본 당신이 좋아할 만 한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