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바벨250 보일듯 말듯 '애정 라인' 등장…이기우 썸 커플 합류

(출처=tvN 방송화면)
(출처=tvN 방송화면)

불통 속에서 소통을 찾아가는 예능 '바벨250'이 관심을 모으는 가운데 방송 2회부터 7명 남녀 출연자들 사이에 묘한 애정 기운이 이어지고 있다.

18일 방송된 tvN '바벨 250'에서는 7명 출연 남녀 사이에 묘한 기운이 돌았다.

이날 방송에서 먹거리를 위해 노동에 나선 프랑스 출신 니꼴라 포르티에는 중국 출신 천린을 향해 보일듯 말듯한 감정을 드러냈다. 포르티에는 마을을 걸어가면서 자연스레 천린의 어깨에 손을 올려보기도 했다.

천린도 니꼴라에 대해 "저는 2, 3박자 느린데 돌발 상황이 발생했을 때 니꼴라는 금방 문제를 해결한다"며 그를 칭찬했다. 여전히 다른 언어로 이야기를 나누는 그들이었지만 서로의 장점을 알아보며 가까워져 갔다.

훤칠한 키에 휴잭맨을 닮은 외모로 눈길을 끌었떤 포르티에는 방송에 앞선 자기 소개를 통해 "여자가 없었던 적이 거의 없었다. 10명 유혹하면 8~9명은 성공했다"고 소개한 바 있다.

러시아 미녀 안젤리나 다닐로바와 배우 이기우 역시 묘한 분위기를 이끌어냈다.

바닷가로 뛰어든 이기우와 마테우스는 곧 안젤리나와 미셀을 함께 바다에 빠트리는 장면이 그려냈다. 갑작스럽게 이기우가 안젤리나 다닐로바를 들어올려 안았지만 안젤리나는 당황하기는커녕 밝은 웃음을 나타냈고 손까지 흔들어 보였다.

이기우와 함께 바다에 빠진 안젤리나 다닐로바는 그와 ‘연인’같은 분위기를 자아내며 시선을 사로잡았다. 안젤리나 다닐로바는 이기우에게 “오빠 사랑해”라며 적극적으로 마음을 표현했던 바 있다.

.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