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 코스피 2,358.37
    ▼ 3.30 -0.14%
    코스닥 643.58
    ▲ 1.47 +0.23%

애나벨, 실제 미국에서 일어난 일?

[온라인뉴스팀]

(사진= 워렌부부와 실제 애나벨 인형)
'애나벨' 영화가 실화라는 소식이 알려지면서 뒤늦게 네티즌 사이에서 화제다.

애나벨은 2014년 10월에 개봉한 미국 공포 영화로 인기를 얻었던 영화 '컨저링'의 뒷이야기로 알려지면서 입소문을 탔다.

애나벨은 한 소녀가 어느 인형을 갖게 된 뒤 초자연적인 현상을 겪게 되고 인형의 비밀에 대한 이야기를 담은 영화다. 영화 평은 극심하게 갈렸지만 흥미진진한 스토리로 상당한 주목을 받았다.

애나벨은 1970년 미국 코네티컷 주 하트퍼드에 이사온 가족으로부터 시작된다. 어린 소녀 도나는 첫날부터 인형이 스스로 움직이는 장면을 보고 놀라 이를 부모에게 말하지만 아무도 그녀의 말을 믿지 않았다. 그러던 중 어머니도 기이한 형상을 목격하고 인형이 도나 친구를 공격하는 등 공포스러운 일이 벌어지자 미국의 유명 심령학자 워렌부부에게 이 사건을 의뢰한다.

워렌부부는 인형에 대해 조사를 한 뒤 저주 걸린 인형이라는 것을 밝혀낸다. 1967년 미국 뉴욕에 거주한 애나벨 히긴스는 집에 강도가 들어 사람들에게 도움을 요청했지만 외면당한 채 끔찍하게 살해당했다. 그녀의 피가 인형에 스며들며 원혼이 인형에 들어가 사람들에게 복수를 한다는 것.

애나벨의 원혼을 알게 된 워렌 부부는 인형의 악령을 봉인하는 의식을 치르고 자신들의 박물관에 인형을 가뒀다. 그리고 그 위에 '절대로 열지마시오'라는 경고문을 붙였다는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애나벨 실화를 접한 네티즌들은 "애나벨 영화 보고 진짜 소설같다고 생각했는데 실화라니..", "애나벨 이야기는 조잡한데 보면 무서움", "애나벨 난 재밌게 봤는데 사람들 평이 안 좋아ㅠㅠ"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뉴스팀 online@etoday.co.kr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